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떤 폭정도 영원히 못 가" … 몽골 대통령 평양서 언급

“어떤 폭정(tyranny)도 영원히 지속될 수 없다.”



지난달 방북 때 김일성대 특강
사형 폐지 등 거침없는 발언

 지난달 31일 평양시내 동북쪽 금성거리에 위치한 김일성종합대학 한 강의실. 300여 명의 교수·학생에게 특강을 하던 차히아긴 엘베그도르지 몽골 대통령이 ‘폭정’이란 단어를 꺼냈다. 그러고는 “인민은 자유로운 삶을 열망하며 이는 영원한 힘”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은 스스로에게서 해결책을 찾지만 자유가 없는 사람들은 외부로부터 자신들이 겪는 고통의 근원을 찾는다”고 강조했다.



 엘베그도르지 대통령은 이어 핵 문제도 주제에 올렸다. 그는 “21년 전 몽골은 비핵지대임을 공언했고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은 서면으로 몽골의 비핵국 지위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또 “몽골은 정치·외교적 그리고 경제적인 방법으로 국가의 안보를 확보하는 길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엘베그도르지 대통령은 “2009년 몽골이 사형제를 폐지했다”며 “우리는 사형제의 완전한 폐지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주체사상형 지식인 양성을 목표로 하는 김일성대학에서 ‘폭정’이나 ‘인민 자유’ 같은 표현이 담긴 강연이 이뤄진 건 매우 이례적이다. 핵 문제나 사형제 같은 사안도 북한으로서는 껄끄러운 이슈다. 하지만 엘베그도르지 대통령은 거침없었다. 북한과 몽골이 과거 사회주의 우방국이었고, 몽골·북 경제관계가 김정은의 경제대국 건설 목표와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교수·학생들에게 민감한 메시지를 전한 것이다.



 북한은 엘베그도르지 대통령의 김일성대 방문 사실만 공개했지 강의 내용 등 구체적 보도는 없었다. 그러나 몽골 대통령실이 홈페이지에 강의 동영상과 영문본 전문을 올리면서 보름이 지나 이런 사실이 알려지게 됐다. 대통령실은 외국 국가원수가 김일성대에서 강연한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또 “질문은 없었다”며 “대통령이 떠날 때 교수·학생들이 열렬한 박수를 보냈다”고 소개했다.



 엘베그도르지 대통령의 연설은 북한 체제에 대한 비판으로도 간주될 수 있는 대목이 적지 않다. 교수·학생이 상당한 충격을 받았을 것이란 진단이다. 김일성대 서울동문회장인 김광진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연구위원은 “놀라운 언급 내용이며 학생들은 그 속뜻을 간파했을 것”이라며 “북한 당국이 수습 차원에서 해당 교수·학생들에게 외부에 발설하지 말라는 함구령을 내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엘베그도르지 대통령은 이번 방북 때 명목상 2인자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났지만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지 않았다.



이영종 기자



관련기사

▶ "김정은 철없이 놀다 결국…" 충격적인 北 민심

▶ "北 김정은, 어머니날 맞아 여성들 일하는 곳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