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곤 공개서한 "대통령 예우하자 … 국격이다"

김성곤
민주당 김성곤(4선·여수갑) 의원이 13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앞두고 대통령과 민주당 의원들에게 “서로에게 진정성과 예우를 지켜달라”고 공개서한을 띄웠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정연설 때 한나라당 의원들은 박수는커녕 자리에서 일어나지도 않았고, 이명박 전 대통령 연설 때는 민주당 의원들이 박수는 물론 일어서지도 않았다”는 지적으로 편지를 시작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에게 야당의 목소리를 귀담아 들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는 남북 간 이전에 대통령과 야당 간의 신뢰부터 쌓기 시작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박수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지난 선거 때 절반에 가까운 지지를 보낸 국민을 생각해서라도 야당의 요구에 귀 기울이시고 승자인 대통령께서 현 사태의 책임을 안고 가는 넉넉한 모습을 보여주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자신이 속한 민주당을 향해선 “설혹 박 대통령의 연설 내용이 마음에 차지 않더라도 대선 때 절반 이상의 지지를 보내준 우리 국민을 위해서라도 박 대통령께 최소한의 예우는 보여주시기를 바란다. 이는 우리의 국격이기 때문이다”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언제쯤 선진국 의회처럼 대통령이 연설하면 모든 의원이 일어나 기립박수를 치게 되는 날을 우리 국회에서 보게 될까요”라는 말도 했다.



강인식 기자



관련기사

▶ "검은 넥타이 우습다" 민주, 의총서 강온파 갑론을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