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분기 실적 발표한 웹젠, 해외 매출 의존도 높아

웹젠이 지난 12일 발표한 2013년 3분기 실적발표에서는 영업수익이 199억원(게임 매출 199억원)으로 전 분기(2013년 2분기) 대비 23% 올랐으며, 영업이익 37억원, 당기순이익 27억원으로 각각 흑자전환했다. (K-IFRS 연결기준)

전년 동기(2012년 3분기)대비로는 영업수익,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41%, 85%, 386% 상승했다. 해외매출이 늘면서 이번 분기 실적상승을 주도했으며, 3분기 해외 매출은 전체 매출의 78%를 차지했다.

웹젠은 전체 매출 78%를 해외 매출에서 나타내고 있다. 국내 보다는 해외 매출 의존도가 높다. 국내에서는 지난 10월 시작한 MMORPG 아크로드2 의 흥행실패를 어떻게 극복할지 눈여겨볼 사항이며, 뮤 더 제네시스 등 모바일 게임이 어느정도 하반기에 반영될지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또한 국내외 시장에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는 MMORPG 뮤2의 공개서비스 여부가 차후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미지수이다. 현재 '뮤2'는 사내 테스트를 준비하는 등 시장진출을 위한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이지만, 아크로드2의 마케팅 실패와 오토 사용자 처리 문제, 전반적인 게임 운영 미숙을 어느정도 해소할지 큰 과제로 남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는 “신작 서비스와 해외 진출 준비에 집중하면서 시장 조사를 세분화하고 사업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각 게임 별 수익성 확대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 3분기 실적 발표한 웹젠, 해외 매출 의존도 높아





김태만 기자 (ktman21c@betanews.net)



[ IT와 게임 소식, 베타뉴스에서 한방에 해결하세요.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