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차로 끼어들기 과태료 "끼어들기 적발시 차량 소유주에게 4만원의 과태료 부과"

[중앙포토]




‘교차로 끼어들기 과태료’.



교차로에서 끼어들기를 하는 차량이나 꼬리물기를 하는 차량에 대해 과태료가 차종별로 부과된다.



12일 정부는 정홍원 국무총리를 주재로 한 국무회를 통해 ‘교차로 끼어들기 과태료 부과’ 내용을 포함한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하고 의결할 예정이다.



4월 교통 정체에 원인이 되는 교차로 끼어들기와 꼬리물기에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도로 교통법이 개정됐었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이 과태료 금액을 차종별로 세분화하기 위한 것이다.



개정안이 시행될 경우 교차로 끼어들기가 무인카메라와 같은 단속장비에 찍히게 되면 차량 소유주에게 4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꼬리물기의 경우 승용차는 5만 원, 승합차는 6만 원의 과태료가 부가된다.



교차로 끼어들기 과태료에 네티즌들은 “교차로 끼어들기 과태료, 시행한다고 해서 교통 정체가 완전히 나아질 것 같진 않다”,“교차로 끼어들기 과태료, 이젠 별거에 다 과태료를 부과하네”,“교차로 끼어들기 과태료, 사고 발생률도 낮아지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