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의 영단어 1위,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속 터지네"

[올해의 영단어 1위, 사진 데일리메일]




 

‘올해의 영단어 1위’.



인터넷 오류코드 404가 올해의 영단어 1위에 올랐다. 404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검색 시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Not Found)’라는 HTTP 오류메시지와 함께 표시되는 코드번호다.



11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영어단어는 인터넷 오류 메시지인 404”라며 글로벌 랭귀지 모니터의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미국 텍사스주 언어 조사기관 ‘글로벌 랭귀지 모니터’는 영어 사용권 나라의 온·오프라인 미디어를 대상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 영어 단어와 문구의 빈도를 분석했다.



404에 이어 2위를 차지한 단어는 ‘실패(fail)’였다. 3위는 트위터에서 주제어를 표시할 때 사용되는 해시태그(hashtag) ‘#’가 차지했으며 4위로는 교황의 트위터 계정인 ‘@Pontifex’가 올랐다.



올해의 영 단어 1위를 본 네티즌들은 “올해의 영단어 1위, 인터넷 오류 뜰 때 저 숫자 나오면 화난다”, “올해의 영단어 1위, 이런 것도 분석하네”, “올해의 영단어 1위, 빈도 수 2위가 실패라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