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둥이 블랙홀 발견 "우리나라 연구팀이 참여해 더욱 뜻깊어"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쌍둥이 블랙홀 발견’.



세계 최초로 쌍둥이 블랙홀이 포착됐다. 45억 광년 떨어진 은하 중심부에서다. 우리나라 연구팀이 참여해 더욱 뜻깊다.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우종학 교수팀이 해외 연구자와의 협력 연구를 통해 은하의 충돌 후 블랙홀을 포착했다.



이번 관측을 위해 칠레에 있는 VLT 거대망원경과 허블 우주 망원경의 자료를 사용했다고 한다.



이 쌍둥이 블랙홀은 세계 최초로 포착됐다.



현재 쌍둥이 블랙홀은 2600 광년 거리를 두고 떨어져 있다. 수억 년 후 거리가 수 광년으로 좁혀지면서 하나의 블랙홀로 재탄생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를 통해 블랙홀 충돌 과정에 대한 후속 연구가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 천문 학회지 온라인판에 소개됐다.



쌍둥이 블랙홀 발견에 네티즌들은 “쌍둥이 블랙홀 발견, 진짜 쌍둥이처럼 똑같은 모양을 띄고 있으려나?”,“쌍둥이 블랙홀 발견, 우리나라 팀이 발견했다니 자랑스럽다”,“쌍둥이 블랙홀 발견, 수 억년 후라니…”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