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혁 트위터 해킹, "없어져라 나쁜 놈아" 여성 나체사진에 깜짝

[은혁 트위터 해킹, 사진 트위터 해킹]




 

‘은혁 트위터 해킹’.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이 트위터 계정을 해킹당했다. 이번이 세 번째다. 은혁은 트위터를 통해 해킹 당한 심경을 전했다.



11일 은혁은 “그나마 유일하게 조금 쓸 줄 아는 게 트위터인데. 없애기 싫으니까 너(해킹한 사람)가 없어져라. 나쁜 사람아. 고소미(고소) 먹이는 것도 귀찮다. 아무튼, 여기는 런던”이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은혁의 트위터에 여성의 나체사진이 여러 장 올라왔다. 은혁은 트위터가 해킹당했다고 전하면서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은혁의 소속사 SM엔터테이먼트는 은혁의 트위터 해킹을 신고했다. 은혁의 트위터 해킹은 이번이 세 번째다. 3월과 6월 이미 두 차례의 트위터 계정 해킹을 당했다.



은혁 트위터 해킹에 네티즌들은 “은혁 트위터 해킹, 해외 팬들도 놀랐겠네”, “은혁 트위터 해킹, 관리 소홀이 더 문제”, “은혁 트위터 해킹, 비밀번호가 도대체 뭐기에 세 번이나 뚫리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