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대 신입사원 지원자가 무려 35% "바늘구멍 취업문 탓"

[사진 중앙포토]


취업문이 ‘바늘구멍’만큼 좁아지면서 신입사원 지원자들의 연령도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778개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신입사원 모집 때 30대 지원자 비율이 평균 35%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응답자의 86%가 30대 지원자가 있다고 답했고, 76%는 신입사원의 평균 연령이 높아지는 것을 체감한다고 했다.



신입사원 연령이 높아지는 원인으로는 다수가 ‘너무 높은 취업 눈높이’(43%)를 꼽았다. ‘과도한 학력 인플레’(15%), ‘괜찮은 일자리 부족’(15%), ‘과도한 스펙 경쟁’(12%), ‘계획 없는 휴학과 졸업 연기’(10%)가 뒤를 이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