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미 문신 초파리, 양쪽 날개에 선명한 개미 두 마리가…

[개미 문신 초파리, 온라인 커뮤니티]





‘개미 문신 초파리’.



초파리가 개미 문신을 했다. 말로는 잘 이해되지 않지만 사진을 보면 흥미롭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개미 문신 초파리라는 제목의 사진이 한 장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날개에 개미 문신을 한 초파리가 있다.

이 초파리는 ‘G 트리렌스’라는 학명을 가졌다. 진화 과정을 통해 개미 모양의 문신을 가지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날개의 개미 문신이 포식자를 혼란스럽게 만들어 생존 확률을 높인다는 것이다.



개미 문신 초파리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개미 문신 초파리, 징그럽다”,“개미 문신 초파리, 확대해서 보니까 잘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문신은 잘 보이지 않을 듯”,“개미 문신 초파리, 신기하다. 진화의 결과가 문신이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