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원들 지갑 열어보니…"직원보다 6배나 많은 연봉"

본문이미지




국내 10대그룹의 임원들이 직원보다 평균 6배 정도 많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재벌닷컴은 자산 상위 10대 그룹 중 93개 상장사 임직원의 지난해 평균 연봉이 3억9500만원으로, 6790만원을 받는 직원보다 평균 5.8배였다고 밝혔다.



특히 롯데그룹은 임원과 직원의 연봉 차이가 가장 컸다. 롯데(8개사)는 지난해 등기 임원이 6억2000만원, 비등기 임원이 2억9200만원으로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은 3억1500만원에 달했다. 직원 평균 연봉(3760만원)보다 8.4배인 것이다.



반면 직원 연봉 수준이 높은 현대차를 비롯해 포스코, 현대중공업 등은 연봉 차이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다. 재계 2위인 현대차그룹은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이 3억6100만원으로 직원 평균 연봉(8850만원)의 4.1배였다. 10대 그룹 중 임직원 연봉 격차가 가장 적었다.



현대중공업(3개사)과 포스코(7개사)도 전체 임원 임금 평균이 직원의 각각 4.3배, 4.8배 수준에 그쳤다.



한편 재계 1위인 삼성은 임원의 연봉 수준이 가장 높았다.



삼성의 등기 임원 연봉은 14억1300만원, 비등기 임원은 4억3300만원으로, 전체(17개사) 임원 평균 연봉이 4억5600만원에 달했다.



SK의 전체 임원 평균 연봉도 4억원대였다. SK는 등기 임원 12억6700만원, 비등기 임원 3억500만원 등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이 4억600만원으로 삼성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