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일리 공식입장 "과거 속옷 모델 캐스팅 제의로 찍은 사진, 사기당한 것"

[에일리 해명, 사진 중앙포토]




 

‘에일리 공식입장’.



가수 에일리의 소속사가 유포된 누드사진에 대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11일 에일리의 소속사 YMC 엔터테이먼트는 “에일리가 데뷔 전 미국에서 거주할 당시 현지 유명 속옷 모델 캐스팅 제의를 받아 카메라 테스트용으로 촬영한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명 속옷 모델 테스트이기에 개인신상정보가 보호될 것으로 믿고 촬영에 응했지만 이후 제의해온 업체가 에일리와 연락을 끊었고, 경찰 조사결과 해당 인물은 여대생을 상대로 알몸 사진을 노린 사기 일행이었다. 또한 익명의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사진 중 일부는 사실 확인이 불분명한 내용도 있다. 현재 계속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에 사진 에일리의 누드 사진을 유포한 ‘올 케이팝’은 “YMC에서 지목한 직원이 과거 에일리와 데이트한 적은 있지만 에일리의 누드 기사와는 무관하다” 며 “지금까지 제보 받았던 이메일을 모두 소장하고 있음을 덧붙이며 YMC가 공식입장대로 소송을 벌인다면 이를 모두 공개하며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반박했다.



에일리 공식입장에 네티즌들은 “에일리 공식입장, 당사자가 지금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을 듯”,“에일리 공식입장, 힘내세요 에일리!”,“에일리 공식입장, 아무리 연예인이라도 여잔데…누드사진 유포는 좀 심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