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보 비타민

기아차 구입 고객이 현대캐피탈의 할부금융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구입 차량의 등록비·보험 비용까지 대출

현대캐피탈은 이달에도 쏘나타, K5 등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에 대해 파격적인 저금리 할부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 쏘나타와 아반떼를 구매하는 고객은 지난 달과 동일하게 36개월 기준 3% 저금리 할부로 이용할 수 있다. 기아K3, K5, K7, K9은 선수금 조건 없이 36개월 기준 2.9%, 48개월 기준 3.9%의 초저금리 수준으로 만날 수 있다. K5의 경우 48개월 기준 금리가 지난 달보다 3.6% 포인트나 떨어져 K5를 장만할 계획이 있는 고객에게 절호의 기회이다. 모두 고정금리이며, 취급수수료 등 추가 비용은 없다.



 고객이 차량가 2645만원의 K5를 48개월 할부로 구매할 경우 선수금 없이 전월대비 약 209만원 가량의 이자를 절약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 할부금융은 원리금균등상환방식 뿐 아니라 고객 상황에 맞는 다양한 상품라인업을 갖춰 고객의 선택범위가 넓은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차량가 125% 한도 상품은 구입차량의 등록비·보험 등 부대비용까지 포함한 차량가의 125%까지 대출해줘 자금이 부족한 직장인 및 개인사업자에게 도움이 된다.



 리스·렌트 이용 시 혜택도 전월과 동일하게 제공된다. 현대차는 차종에 따라 70만~180만원, 기아차는 차종에 따라 20만~400만원까지 초회차 리스·렌트료를 할인해 준다. 초회차부터 차감청구하는 방식이다.



 K9을 리스·렌트로 이용할 경우 리스·렌트료 400만원을 할인해준다. 제네시스는 180만원 할인된다. 리스·렌트 재이용 할때에는 차량가 1%에 해당하는 금액을 추가로 할인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고객을 우선 생각하는 고객케어프로그램도 있다. 개인고객이 멤버십프로그램인 ‘플러스멤버십’(무상)에 가입하면 할부 실행 후 1년 이내 상해사고로 사망할 경우 할부금 잔액을 전액 면제 해준다. 리스·렌트를 이용하다 교통사고로 3주 이상 입원할 경우에는 30만원의 사고위로금이 지급된다.



<서명수 기자 seoms@joongang.co.kr/사진 현대캐피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