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동교·상도동계 주축 '국민행동' 출범

정치권 원로 인사들과 각계 인사들이 참여하는 ‘민주와 평화를 위한 국민행동’이 11일 출범했다. 권노갑·정대철 민주당 상임고문과 김덕룡 전 한나라당 원내대표, 이부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김옥두 민주당 고문, 김영춘·김효석·남궁진·이계안·이철 전 의원,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 영담 전 불교방송 이사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개헌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덕룡 전 원내대표는 제안자 대표 발언에서 “유신 시절에도 정보기관이 요즘같이 전면에 나선 일은 없었다”며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어 원로들이 목소리를 모으게 됐다”고 말했다. 정대철 고문은 “안철수 신당이나 민주당, 어느 한쪽을 돕기보다 야권이 제 역할을 하고 더불어 갈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 우리 역할”이라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