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케이블TV 고화질 전송방식 연내 허용해야

올해부터 고화질의 디지털방송 시대가 시작됐다. 디지털케이블이나 IPTV 가입자들은 물론이고 지상파 방송 직접수신 가구들도 이전 아날로그방송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고화질 화면을 즐기고 있다. 하지만 아날로그 케이블에 가입돼 있는 시청자는 집에 디지털TV를 갖고 있어도 여전히 흐릿한 화면을 보고 있다. 이런 가입자가 600만 명에 이른다. 그동안 디지털방송의 혜택을 좀 더 많은 사람이 누릴 수 있게 전송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됐지만 당국은 지나치게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다. 최근 정부가 이런 ‘디지털 문턱’을 없애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것은 늦었지만 잘한 일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아날로그케이블 가입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련 전송 방식 규제를 없애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부는 14일 이를 주요 내용으로 한 ‘방송산업발전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공청회를 열기로 했다. 애당초 해결 방법이 없거나 까다로운 문제가 아니었다. 지금 지상파 방송사가 쓰는 디지털전송방식(8VSB)을 아날로그케이블 가입자에게 적용하면 되는 일이다. 이 방식은 정부 고시에 따라 지상파에만 적용하도록 묶여 있다. 이번에 미래부가 관련 고시를 개정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이다.



 ‘디지털 문턱’ 해소는 미래부의 존재 이유 중 하나다. 혁신적인 기술·콘텐트가 넘치는 창조경제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야 한다. 박근혜정부는 케이블사(SO)·PP(채널사용사업자) 관련 정책을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미래부로 옮겼다. 합의제인 방통위보다 독임제인 미래부가 신속하게 규제 철폐를 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국민 모두가 디지털방송을 즐길 수 있어야 콘텐트 산업의 파이도 커진다.



 고시 개정에 일부 지상파·통신사업자가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미래부는 국민 전체의 디지털 편익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방송기술 규제 철폐는 선진 방송의 흐름과도 맞다. 미래부는 ‘방송산업발전종합계획’ 발표를 계기로 연내에 관련 고시를 개정해야 한다. 올해 안에 허용한다 해도 600만 가입자가 모두 혜택을 받으려면 최소한 2년이 걸린다. 미래부의 신속한 결단을 기대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