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도로 뒷심 키웠다, 이승훈 한국신기록 세웠다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대표주자 이승훈(25·대한항공)이 ‘역도의 힘’으로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빙속 월드컵 5000m 동메달
"역도부원처럼 훈련" 슬럼프 극복
모태범은 500m서 0.01초 차 2위

이승훈은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오벌에서 열린 2013~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0m 디비전A(1부 리그)에서 6분07초04를 기록했다. 2009년 12월 월드컵 5차 대회(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자신이 작성한 한국 기록(6분14초67)을 무려 7초63 앞당겼다. 그는 스벤 크라머르(27·네덜란드·6분04초46)·요리트 베르그스마(27·네덜란드·6분06초93)에 이어 3위에 올랐다. 2010년 11월 월드컵 2차 대회(독일 베를린) 금메달 이후 3년 만에 월드컵 5000m 시상대에 섰다.



 이승훈은 2010 밴쿠버 겨울올림픽 1만m 금메달, 5000m 은메달을 따냈다. 그러나 깜짝 스타의 슬럼프는 꽤 길었다.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승훈은 지난여름 빙상장과 역도장을 오가며 땀을 흘렸다. 4월부터 하루 서너 시간씩 모교 한국체대에서 역도 선수들과 똑같은 스케줄로 훈련한 것이다. 체력 저하로 막판 스퍼트가 약해진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서였다.



 이승훈은 “평범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 역도 훈련은 실질적으로 필요한 힘과 맞춤형 근육을 키우는 데 도움을 준다는 말을 들었다. 역도부원이라는 생각을 갖고 훈련했다. 만족스러운 훈련이었다”고 설명했다.



 역도 훈련으로 자신감을 얻은 이승훈은 시즌 첫 국제 대회부터 자신 있게 레이스를 펼쳤다. 400m 링크를 12바퀴 반 도는 레이스에서 줄곧 28~29초대 랩타임을 기록했다. 이승훈의 이번 기록은 2007년 크라머가 세운 세계 기록(6분03초32)과 3초72밖에 나지 않는다.



 한편 모태범(24·대한항공)은 500m 2차 레이스에서 34초47로 터커 프레드릭스(미국·34초46)에게 0.01초 뒤져 은메달을 따냈다. 전날 여자 500m 세계신기록(36초74)을 세웠던 이상화(24·서울시청)는 1000m에서 4위(1분14초19)에 올랐다.



김지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