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노총 "통진당원, 김영훈 전 위원장 폭행"

김영훈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 위원장이 지난 10일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통합진보당 당원 3~4명에게 폭행당해 민주노총이 공식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노동자대회서 술취한 3~4명 가담
재임시절 당 지지 철회한데 불만

 11일 노동계에 따르면 정호희 민주노총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국노동자대회 본 대회가 끝나고 행진이 시작될 무렵 서너 명이 갑자기 달려들어(김 전 위원장에게) 욕설과 함께 주먹과 발길질을 했고 머리로 얼굴을 들이받았다고 한다”며 “지금까지 파악된 바로는 이들은 전국농민회 회원이고 통합진보당 당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들은 통진당 해산반대 이석기 석방촉구 108배를 마치고 서울광장 농성천막에 왔다가 김 전 위원장을 발견했다”며 “김 전 위원장 시절 민주노총이 통합진보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를 철회한 데 대한 불만을 품고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이 사건을 접한 많은 사람은 지난해 통진당 중앙위 폭력사태를 떠올릴 것”이라며 “몇몇 개인의 일탈행위라 하더라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자기와 생각이 다르다고 폭력을 휘두르는 짓이 용인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페이스북에 올린 댓글에서 “김 전 위원장에 따르면 서너 명이 민주노총 조합원이라며 다가오길래 웃으며 인사를 하자 다짜고짜 ‘지금 웃음이 나오냐 XX야’라며 주먹을 휘둘렀다고(한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김 전 위원장의 폭행 사건을 공식적으로 처리하기로 결정하고 통진당과 폭행을 가한 당원들에게 책임을 묻기로 했다.



김기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