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비둘기집' 작곡가 김기웅씨

가요 ‘비둘기집’의 작곡가로 유명한 김기웅(사진) 한국영화음악작곡가협회 고문이 11일 별세했다. 77세. 고인은 KBS 전속악단장과 합창단장 등을 지내며 ‘비둘기집’ ‘머무는 곳 어딜지 몰라도’ 등 대표곡들을 남겼다. 유족은 부인 전문자씨, 아들 장호(작곡가)씨, 딸 소은(방배중 음악교사)·소혜(첼리스트)씨, 사위 정재찬(한양대 교수)·김휘재(재미 변호사)씨, 며느리 박지영(태진미디어 차장)씨 등이 있다. 빈소는 한양대병원 . 발인은 13일 오전 6시. 02-2290-9456.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