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돼지 껍질과 조개껍데기

‘돼지 껍데기’는 가격도 싸고 고지방·고담백 식품이어서 대표적 서민 음식으로 꼽힌다. 마오쩌둥이 밤을 새워 일을 한 뒤 동틀 무렵이면 붉은 고추를 넣어 볶은 돼지 껍데기를 먹곤 했다는 일화가 있을 만큼 맛도 좋다.



 ‘돼지 껍데기’는 많은 이에게 친근한 낱말이지만, 실은 잘못된 표현이기도 하다. ‘껍데기’는 달걀이나 조개 등의 겉을 싸고 있는 단단한 물질을 이른다. 반면 물체의 겉을 싸고 있는 단단하지 않은 물질은 ‘껍질’이라 부른다. ‘돼지 껍데기’는 표면이 단단하지 않고 무르기 때문에 ‘돼지 껍질’이라고 하는 것이 의미상 알맞다.



 ‘껍데기’는 또 알맹이를 빼내고 겉에 남은 물건을 가리키기도 한다. “이불 껍데기를 갈았다” “베개 껍데기를 벗겨서 빨았다” “속에 든 과자는 다 먹고 껍데기만 남았다” 등처럼 쓰인다.



 ‘조개껍질 묶어/ 그녀의 목에 걸고/ 불가에 마주 앉아/ 밤새 속삭이네’. ‘조개껍질 묶어’라는 노래의 가사다. 이 노래 때문에 ‘조개껍데기’보다 ‘조개껍질’이 더 친숙하게 다가온다. 그러나 조개는 표면이 단단한 성질을 지니고 있으므로 ‘조개껍데기’라고 해야 바르다. ‘조개껍질 묶어’는 노래의 가락과 박자 등을 고려해 ‘조개껍데기’가 아닌 ‘조개껍질’을 사용하지 않았을까 추측해 볼 수 있겠다. 이 노래가 인기를 끈 탓인지 최근 ‘조개껍질’도 예외적으로 표준어로 인정돼 표준국어대사전에 올라 있다.



 쉽게 기억하기 위해 딱딱한 겉 표면을 지닌 것에는 ‘껍데기’를, 무른 겉 표면을 지닌 것에는 ‘껍질’을 쓴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러면 과일이나 채소 등은 ‘껍질’, 달걀 등은 ‘껍데기’를 쓴다는 걸 금세 떠올릴 수 있다.



 그렇다면 신동엽 시인의 ‘껍데기는 가라’라는 시에서는 왜 ‘껍질’이 아닌 ‘껍데기’가 쓰인 것일까. 알맹이(실질, 진실)에 대비되는 의미로 실속이 없거나 가식적인 부분을 의미할 땐 ‘껍질’이 아닌 ‘껍데기’가 알맞기 때문이다. “알맹이만 쏙 빼먹고 껍데기만 주더라”와 같이 비유적 의미(실속의 유무)로 쓰일 경우 ‘껍데기’를 쓴다.



김현정 기자



▶ [우리말 바루기]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