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퇴자산, 종신연금 비중 3분의 1이 '딱'

‘은퇴자산의 어느 정도를 종신연금으로 가져가야 할까’.



미래에셋은퇴연구소 분석
적거나 많으면 파산 가능성
남은 비연금자산 비율은
주식 2, 채권 7, 예금 1로

 은퇴가 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면 누구든지 한 번쯤 이 문제를 고민해 봐야 한다. 대한민국 평균 은퇴자를 기준으로 전체 은퇴자산의 3분의 1 정도를 종신연금으로 가져갈 때 은퇴파산 가능성이 가장 작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1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은퇴자산 2억5000만원, 국민연금 수령액이 월 84만원인 대한민국 평균 은퇴자를 기준으로 할 때 종신연금(국민연금 포함)의 적정 비율은 은퇴자산의 3분의 1(24∼42%)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산이 한정돼 있는 은퇴자는 은퇴 기간이 길어지면서 이른바 4대 리스크에 노출될 위험도 커진다. 사망 전에 자산이 고갈되는 장수 리스크, 물가 상승으로 은퇴자산의 구매력이 떨어지는 구매력 리스크, 예기치 않은 사건으로 목돈이 들어가는 이벤트 리스크, 은퇴자산의 운용 수익률이 하락하는 변동성 리스크에 직면한다.



 이때 대한민국 평균 은퇴자라면 전체 자산 중 종신연금 비율이 24% 미만이면 은퇴파산 확률은 급격히 상승했다. 불충분한 연금 때문에 부족한 생활비를 비연금자산에서 빼 쓰게 되면서 장수 리스크가 커지고, 점점 고수익을 추구하면서 변동성 리스크까지 커진다.



 42% 이상 종신연금 비율을 높여도 은퇴파산 확률은 올라갔다. 돈이 묶이는 종신연금은 비중이 지나치게 크면 이벤트 리스크, 즉 자녀 지원이나 의료비 등 생활비 외에 큰 목돈이 들어갈 경우 대처가 힘들어진다. 종신연금은 또 특성상 시간이 지날수록 구매력이 떨어져 연금 수령액의 가치가 최저 생계비 이하로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



 물론 은퇴자산의 규모가 클수록 종신연금 적정 비율의 범위는 넓어졌다. 선택의 폭이 넓다는 의미다. 은퇴자산(주택 제외)이 3억원이라면 적정 비율은 15∼70%로 넓어지고, 4억원이라면 5∼90%로 넓어졌다. 권기둥 선임연구원은 “은퇴자산이 4억원이라고 하면 종신연금 비중을 5% 미만으로 하거나 90% 이상으로 높이지만 않으면 은퇴파산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런 은퇴파산의 개념은 최저생활비를 기준으로 한 소극적인 개념인 만큼 적극적으로 목표생활비(월 184만원) 개념을 도입하면 얘기는 달라진다. 여유가 있다면 종신연금을 일정 비율 이상 가져가고, 남은 비연금자산은 주식과 채권, 예금의 비율을 2대7대1의 비율로 가져가는 게 좋다고 연구소는 권했다.



 문제는 은퇴자산이 2억원이 안 될 경우다. 이 경우 종신연금의 비율과 관계없이 은퇴파산할 가능성이 커진다. 은퇴 시기 연장이나 주택연금 가입 등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



 국민연금을 월 얼마씩 받느냐에 따라서도 종신연금의 비중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 수령액이 80만∼90만원일 경우 종신연금 비율을 40∼25% 사이에서 조절하면 은퇴파산을 막을 수 있다. 95만원 이상이면 다른 소득 없이도 최저생계비는 넘게 된다.



 하지만 국민연금이 월 70만원이라면 75%, 월 60만원이라면 85%까지 종신연금 비율을 늘려야 한다. 50만원 이하일 경우 종신연금 비율과 관계없이 은퇴파산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크다. 김경록 소장은 “이 경우 1억5000만원짜리 집으로 주택연금에 가입하면 월 34만원을 수령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