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 블랙박스 3개 중 2개 KS기준 미달

시판되는 차량용 블랙박스가 셋 중 두 개꼴로 성능이 한국산업표준(KS)에 미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11일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차량용 블랙박스 31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21개 제품이 KS기준 이하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특히 조사 대상 중 가장 고가(27만9320원)인 큐알온텍의 ‘LK-7900HD ACE’ 제품의 경우 진동이 심할 때 거치대가 파손됐다. 단 이 제품은 메모리 사용량이 1분당 82MB로 평균(66.6MB)보다 높은 것만 빼고는 성능이 우수하고 부가 기능도 많았다.



소비자원, 온라인 판매 31개 조사
피타소프트 등 국산이 품질 좋아



 블랙박스의 핵심 성능인 번호판 식별 기능은 모두스코리아의 ‘350HD’(6만6190원)와 엠피지오의 ‘그랜드뷰’(14만4530원)가 가장 떨어졌다. 야간에 번호판을 식별하는 기능은 한선유통의 ‘이글아이 G-센스’(6만5610원), 하나엔지니어링코리아의 ‘MHD-K12’(9만2850원), 재원씨앤씨의 ‘IONE-900HD’(13만6800원) 등도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상도가 높은 풀HD급 제품의 번호판 식별 기능이 HD급보다 오히려 떨어지는 현상도 나타났다. ‘이글아이’의 경우 풀HD급이지만 야간에는 식별 기능이 미흡했다. 엠피지오의 ‘아이뷰’(7만7700원), 올씽스7의 ‘MOBIA 로드’(9만7790원), 모두스코리아의 ‘700HD’(10만2800원), 크로스오버존의 ‘CR700’(11만1300원) 등도 풀HD 급이지만 야간 상황에서 식별력이 ‘보통’으로 나타나 HD급인데도 ‘우수’한 9개 제품과 비교됐다.



 사고 상황을 자세히 파악하기 위해서는 블랙박스의 시야각이 수평·수직 방향으로 넓어야 한다. KS기준은 수평 80도, 수직 50도 이상이다. 에이치디비정보통신의 ‘P3’(13만9400원), 모두스코리아의 700HD·350HD, 엠피지오 그랜드뷰, 재원씨앤씨 IONE-900HD는 양방향 시야각이 모두 KS 기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타소프트·코원시스템·팅크웨어·아이트로닉스 등 상대적으로 품질이 우수한 제품은 모두 국산이었다(표 참조). 중국산 제품은 13개 모두 주차녹화 기능이 아예 없거나 주차녹화 자동전환 기능이 없어 주차 때 발생하는 사고에 대비하기가 어려웠다. 더 자세한 내용은 공정거래위원회 ‘스마트컨슈머’(www.smartconsumer.go.kr) 홈페이지의 ‘비교공감’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