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계 '시간 선택제' 1000명 추가 채용

신세계그룹이 연말까지 시간선택제 일자리로 약 1000명을 추가 채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신세계는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3년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에서 취업 정보를 제공하고, 현장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연말까지 … 정규직과 같은 대우
계산·판매·문화센터 등에 배치

 계열사별로는 이마트(약 540명)·스타벅스(약 300명)·백화점(약 80명)을 비롯해 신세계인터내셔날·신세계푸드·신세계SVN 등 총 6개사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 약 1000여 개를 만들 계획이다. 채용 인원들은 계산원(이마트), 의류 판매직원(신세계인터내셔널), 바리스타·부점장(스타벅스), 영양사(신세계푸드), 제과제빵사(신세계SVN), 문화센터 직원(백화점) 등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이들은 기본급 외에 성과급을 따로 받으며, 4대보험·학자금·의료비·식대 등 복리후생은 정규직과 똑같은 혜택을 받는다. 단 임금은 근무시간에 비례해 지급한다.



 신세계는 올 10월까지 시간선택제 일자리로 1068명을 채용했다. 이들은 현재 이마트 계산대 직원, 스타벅스 부점장·바리스타 등으로 일하고 있다. 이번 채용 인원을 추가하면 신세계는 올해에만 총 2000명 이상을 시간선택제로 뽑는 셈이다.



채용 원서 접수는 박람회뿐만 아니라 신세계 채용정보 홈페이지(job.shinsegae.com)에서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신세계는 고용률 70% 달성을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려는 정부 정책에 깊이 공감한다”며 “앞으로도 그룹 차원에서 선도적이고 모범이 될 수 있는 채용 방안들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