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지방선거 출마 '예비군' 발표

무소속 안철수(사진) 의원 측이 지역 조직 구축에 나설 ‘안철수의 사람들’ 466명을 공개했다. 안 의원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은 10일 보도자료를 내 지역별 실행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서울 113명을 비롯해 ▶경기 72명 ▶인천 28명 ▶대전 32명 ▶충남 16명 ▶충북 14명 ▶광주·전남 80명 ▶전북 61명 ▶부산·경남 41명 ▶제주 9명이다. 지난 9월 첫 발표한 호남지역의 실행위원 68명을 포함하면 모두 534명이 된다.



지역 실행위원 명단 466명 공개
민주당 주도 연석회의와 병행

 ‘내일’의 금태섭 기획위원은 “향후 지역에서 활동하면서 우리와 함께 지역을 살피고 도와주실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내일’의 윤석규·정기남·박왕규 기획위원 등이 전국을 돌며 명단 선정작업을 했다고 한다.



 지역 정가에선 이를 놓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등으로 출마할 안철수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는 해석이 많다. 민주당의 광주시당·전남도당 인사들에 따르면 실행위원에 이름을 올린 김행기 전 여수시 해양관광수산국장, 박만호 전 장흥군 부군수, 유창종 전 전남도 농정국장, 이춘문 광주시의원, 정인화 전 광양시 부시장은 각각 여수시장, 무안군수, 담양군수, 광주 서구청장, 광양시장 출마설이 돌고 있다. 민주당의 전북도당 인사는 “문명수 전 전주시부시장, 유대희 변호사, 이명노 전 새만금 군산경제자유구역청장 등은 출마 얘기가 나오던 분들”이라고 했다. 또 김지희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경기)은 2008년 총선 때 서울 동작을에 민주노동당 후보로 출마했고, 이대의 전 민주당 수원 팔달구 지역위원장(경기)도 2010년 지방선거 때 수원시장 예비후보로 나선 바 있다.



 이 때문에 안 의원 측이 실행위원을 발표한 것은 한편에선 민주당이 주도하는 ‘연석회의’에 참여하며 현안별 연대를 이어가면서도 다른 한편에선 내년 지방선거에 대비한 ‘출마 후보군’을 공개해 연대와 경쟁의 동시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내일’의 한 인사는 “이르면 이달 중순부터 지역별 실행위원 모임을 열며 서울로 북상할 것”이라고 했다. 정책네크워크 내일에선 이날 공개된 지역 실행위원들의 출범 모임을 목포와 부산 두 지역에서 별도로 연 뒤 대전에서 합류해 서울로 올라오는 이른바 호남선·경부선 발대식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 부산시당 인사는 “부산지역 명단을 보니 지난해 안철수 후보를 지지했던 지역의 내일포럼 등에서 활동했던 분이 대부분으로 신규 충원이 안 돼 인물난을 많이 겪는 것 같다”며 “찻잔 속의 태풍 같다”고 평가절하했다. 민주당의 광주지역 인사는 “기존에 알려졌던 안 의원 지지자가 다수”라며 “민주당 공천을 받기 어려우니 그쪽으로 간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하지만 안 의원 측 인사는 “실행위원은 말 그대로 현지에서 활동하실 분들”이라며 “중앙정치권에 알려진 명망가나 상징성이 있는 인사들은 물밑에서 별도로 접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안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일부에서 국정원 등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과 국회의 예산·법안 처리를 연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특검을 관철하는 수단으로 국회 일정을 미루거나 예산안과 연계하는 데 반대한다”며 “국회는 국민의 삶을 위해 해야 할 일이 있고 어떤 이유로도 정치가 그 임무를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민주당과 연대를 하면서도 ‘안철수 색깔’은 유지하려는 전략이다.



채병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