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리핀 중부 쓰나미 덮친 듯 … 해안 1㎞ 내 남은 게 없다





1만 명 사망 추정 사상 최악 태풍

























역대 최대 풍속(상륙 당시 기준)의 초강력 태풍 하이옌(Haiyan·海燕)이 필리핀 중남부 지역을 강타하면서 사망자가 1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필리핀 당국은 군 병력을 동원해 긴급 구호작업에 나섰고 국제사회 원조도 잇따르고 있다.



 10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하이옌은 전날 필리핀 중부 레이테 섬에 상륙해 이 지역 70~80%를 초토화시켰다. 도미닉 페틸라 레이테 주지사는 비상대책회의에서 자체 추정치를 근거로 일대 사망자 수가 1만 명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대부분이 폭우에 휩쓸려 익사하거나 건물이 무너지면서 숨졌다. 특히 직격탄을 맞은 곳은 레이테 주의 주도이자 인구 22만 명의 해안도시 타클로반. 이미 300여 구의 시신이 수습된 가운데 이곳에서만 사망자가 1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필리핀 사회복지개발부는 공식 발표를 통해 중부 36개 지방의 428만 명이 피해를 보았고 80여만 명이 대피소 생활 중이라고 밝혔다. 주 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타클로반에 체류 중인 선교사 김모씨 등 한국인 두 가족 8명의 소재가 10일 밤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필리핀 기상당국은 8일 하이옌이 중부 동사마르 지역에 상륙할 당시 중심부의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27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면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하이옌이 상륙 당시 시속 314㎞ 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순간 풍속은 379㎞에 달했다. 1969년 미국 미시시피를 강타한 초대형 허리케인 ‘카밀’과 80년 카리브해 허리케인 ‘앨런’의 최대기록(305㎞)을 뛰어넘는 역대 최강력 열대 저기압이다. 한국에선 2003년 태풍 ‘매미’가 순간 최대풍속 216㎞(초속 60m)를 기록한 것이 가장 강력했다.



 하이옌은 필리핀 상륙 전부터 올 들어 최강력 태풍으로 예고됐었다. 당국은 70여만 명을 사전에 대피시키는 등 대비책을 세웠지만 수퍼 태풍의 위력을 감당하지 못했다. 특히 저지대 타클로반을 강타할 당시엔 4m 높이의 폭풍 해일도 동반했다. 목격자들은 “나무들이 뿌리째 뽑히고 곳곳에서 해일과 산사태가 속출했다”고 전했다. 이재민들로 가득 찬 대피소가 강력한 돌풍에 무너지기도 했다.



 마뉴엘 록사스 내무장관은 “헬리콥터에서 내려다보니 해안으로부터 1㎞ 정도 구역에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았다. 쓰나미가 휩쓸고 간 것 같았다”고 처참한 피해 현장을 전했다. 유엔 재해조사단 측 역시 22만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2004년 인도양 쓰나미 당시 현장에 빗댔다. 베니그노 아키노 대통령은 10일 타클로반을 방문해 구호 및 의료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필리핀 군 당국은 이날 오전 C-130 수송기를 동원, 태풍 피해 지역에 구호물자를 실어 나르는 등 본격적인 구호활동에 들어갔다. 복구 작업 등을 위해 병력 2만여 명이 긴급 투입됐다.



 국제사회의 구호 손길도 빨라지고 있다. 미국 정부는 9일 10만 달러 의 긴급구호자금을 전달하는 한편 국방부 명의로 필리핀에 해·공군의 수색·구조장비 및 인력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호주와 뉴질랜드도 10일 각각 36만6000달러와 12만4000달러를 지원했다. 그러나 공항이 폐쇄되는 등 교통단절로 구호물자 전달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 열도를 통과한 뒤 위세가 다소 꺾인 하이옌은 서북부로 전진해 베트남으로 접근했다. 베트남 당국이 중부 11개 주에서 88만3000명의 주민들을 안전지대로 대피시켰지만 6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고 베트남 언론들이 전했다. 응우옌떤중 베트남 총리는 긴급 대책회의를 통해 태풍 대비 상황을 점검했다. 외신들은 태풍 경로에 있는 중국·캄보디아·라오스 당국도 비상 상황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SNS 통해 구호작업=사망자가 1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필리핀 태풍 참사 속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구호작업이 활발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0일 “SNS 데이터를 기반으로 유엔이 사상 첫 재해 지도 구축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주요 SNS에 올라온 수만 개의 필리핀 관련 글을 자원봉사자들이 특정한 알고리즘에 따라 분류한다. 구조 요청, 재산 손괴, 기후 상황 등이 이런 식으로 취합된다. ‘소셜 매핑(Social Mapping)’이라는 이런 과정을 도와주는 것이 마이크로매퍼스라는 소프트웨어다. 이를 통해 유엔 구호팀이 의료 및 식량 지원의 대략적인 밑그림을 그리게 된다. 이번 태풍이 워낙 강력한 데다 7000여 개의 섬으로 이뤄진 필리핀의 지리적 특성상 특히 요긴해졌다.



‘빅 데이터’를 통한 이번 재해 지도 구축을 주도하는 곳은 카타르 도하에 있는 카타르 재단 산하 컴퓨팅 연구소다.



강혜란 기자



사진설명



10일 태풍 하이옌이 휩쓸고 간 필리핀 중부 레이테 섬의 중심 도시 타클로반에서 건물 잔해가 쓰레기처럼 널브러진 가운데 아이들이 쓸 만한 물품을 챙기고 있다. 해안가로 밀려온 대형 선박이 하이옌의 위력(순간 최대풍속 379㎞)을 짐작하게 한다. [타클로반 AP=뉴시스]



관련기사

▶ 눈물범벅 중년男 TV로 부고 전해…통곡하는 기러기 가족들

▶ "가톨릭 신자가…믿기지 않아" 그곳에선 무슨 일이…

▶ 아키노 대통령 "하이옌 사망자 2000~2500명"

▶ "주검 뒤덮여…생존자들 물·음식 찾아 폐허 헤매"

▶ 필리핀 연락두절 한국인 23명…"32명은 소재 파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