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썰전] 허지웅 "블록버스터 '무한도전', 결말에 이른 느낌"

7일 방송된 JTBC '썰전-독한 혀들의 전쟁' 예능심판자 코너에서는 대규모 축제가 된 '무도 가요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희철은 "'무한도전' 팬으로서 네 번의 가요제 중 이번이 제일 별로였다"며 "특히 가수 보아와 길이 함께한 GAB에서는 래퍼 길의 매력이 드러나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박지윤은 "'무한도전' 초기 가요제의 조촐한 모습이 그립다. 아마추어 색깔을 잃어가고 화려한 스타가 돼서 떠나가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무모한 도전' 멤버였던 이윤석은 "방송초기 평균이하 느낌을 못 낸다고 밀려났다. 하지만 지금은 내가 평균 이하 느낌이고, '무도' 멤버들은 트랜스포머급으로 성장했다"고 평했다.

허지웅은 "'무한도전'은 이제 블록버스타가 됐고, 8년 동안 장수하며 하나의 서사를 만들었다"며 "한강에서 외면받던 소규모 공연을 펼치던 평균이하의 남자들이 이젠 대규모 콘서트를 펼칠 만큼 성장했다. 영화의 결말 같은 느낌이다. 제작진이 앞으로 무엇을 더 보여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라고 이야기했다.

(JTBC 방송뉴스팀)

JTBC 핫클릭

[썰전] 김희철 "유영진 노래, '아니다' 싶을 때 있다"'마녀사냥' 가희 출연! 성시경, 허지웅 넋 놓은 사연은?[히든싱어2] 주현미 "80년대 헬리콥터 타고 다녔다"10억 날린 왕종근, 또 사업구상 "다리 6개 달린 닭으로…"박민식 의원 화끈하네!…"안철수, 새누리당으로 와라"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