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박은선 성별 논란, 왜 불거졌나 들어보니…'황당'

여자축구선수 박은선(27·서울시청)이 성별 논란에 휘말렸다.

최근 서울시청을 제외한 6개 구단 감독들은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박은선의 성별 논란을 제기, 박은선을 WK리그 경기에 뛰지 못하도록 하자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부 구단에서는 박은선이 경기에 계속 출전할 경우 리그 자체를 보이콧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은선은 여자축구의 대들보였다. 지난 2003년 미국여자월드컵에서 16세의 나이로 세계무대에 첫 데뷔한 스트라이커다.

180cm의 키에 74kg의 건장한 체격을 지닌 박은선은 초, 중, 고등학교 때부터 여자축구 무대에서 활약했고, 2003 미국월드컵, 2004 아테네올림픽, 2005 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 등 굵직한 국제대회에서도 여자국가대표로도 활약한 바 있다.

특히 2004년 세계 여자 청소년축구 대회에서 미국, 스페인, 러시아와 같은 조에 편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8골을 쏟아부으며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또 2005년에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하는 올해의 축구선수 여자부문에서 우리나라 선수로는 처음으로 후보에 올랐다.

실업 무대에는 2004년 12월 최고대우를 받으며 서울시청에 입단해, 여자축구의 새 장을 열었다.

박은선은 이번시즌 WK리그에서 19골을 터뜨려 득점 부문 선두에 오르며 팀은 정규리그 2위에 오르는 등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박은선 성별 논란에 대해 서울시청 측은 "선수 인권이 걸린 문제"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네티즌들도 분노했다. 네티즌들은 "박은선 성별 논란, 어른들 해도 해도 너무하다" "박은선 성별 논란, 대단한 선수였는데…" "박은선 성별 논란, 빨리 마무리됐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JTBC 방송뉴스팀)

JTBC 핫클릭

정유미 파리 여행, 하의실종 사진에 네티즌들 '대환호'자동차 가면 등장…'스포츠카 타고 싶다면, 이렇게!'김민종 힐링캠프 인증샷, 성유리와 다정한 모습 "잘 어울려"2013 미스유니버스, 김유미 잔치?…비공식 인기투표 1위박은선, 성별 논란에 "똑똑히 지켜봐라. 안 무너진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