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성화 같은 신발 인기

올가을 여성들의 신발 굽이 낮아졌다. 굽이 10㎝가 넘는 킬힐이 아닌 낮은 굽의 옥스포드화가 거리를 수놓고 있다. 마치 남자친구의 옷을 입은 듯 큰 사이즈 의상인 ‘오버사이즈룩’, 남성복 디자인을 적용한 ‘매니시룩’이 크게 주목 받으면서 여기에 어울리는 남성화 같은 신발이 인기를 끌고 있다.



킬힐 벗고 빨간 워커부츠, 체크 무늬 스니커즈 신은 가을 여자

 올가을 유행 신발은 남성스러움이 돋보이는 ‘워커부츠’와 ‘스니커즈’다. 군화를 기반으로 한 남성 신발인 워커부츠는 4~5년 전부터 꾸준히 사랑 받아왔다. 올해는 MBC 예능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 등의 영향으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워커부츠는 색상과 디자인이 다양해졌다. 호킨스가 출시한 ‘스폰사’는 남녀공용 워커부츠다. 흐린 노랑, 갈색 등 4가지 색상으로 나와 선택의 폭이 넓다. 남자친구와 함께 커플로 신을 경우 서로 다른 색상의 신발을 선택하면 멋진 커플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누오보의 ‘8-홀 플레인 2.5(사진 1)’는 동그란 앞 코가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는 신발이다. 빨강 색상이 섹시한 분위기를, 발목 위로 올라오는 끈 장식이 발랄한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화려한 보석, 금속 징이 달린 재킷을 함께 입으면 강렬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올해 여성용 스니커즈는 중성적 느낌이 물씬 풍기는 것이 특징이다. 남성 양복이나 군복에서나 봤을 법한 남성적 패턴이 많아졌다. 컨버스의 ‘척테일러 올스타 스페셜티 웜 플래드 하이(사진 2)’는 체크 무늬가 신발 전체를 감싸고 있다. 몸에 딱달라붙는 스키니진을 입고 넉넉한 사이즈의 체크 남방을 어깨에 걸치면 남성적인 매력을 풍길 수 있다. 군복 디자인을 적용한 아디다스의 ‘슈퍼스타 카모’도 신발 하나로 전체 이미지를 반전시킬 수 있다.



<유희진 기자 y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