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창호 선생이 감옥서 만든 한지 공예품 78년 만에 공개



도산(島山) 안창호(1878~1938·사진) 선생이 1930년대 대전형무소 수감 생활 중 직접 만든 공예품 11점이 처음 공개됐다. 흥사단은 4일 도산 선생이 빚은 발우(鉢盂·승려들의 밥그릇) 10개가 한 세트로 묶인 바리때(위 사진 오른쪽)와 바구니 1개를 선보였다. 가늘고 길게 자른 한지를 손으로 꼰 뒤 다시 엮어서 만드는 지승공예품이다. 도산 선생은 32년 일본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체포됐다. 서울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다가 33년 대전형무소로 이감됐다. 이곳서 2년간 수감 생활을 하며 공예품을 만드는 노역을 했다. 이번에 공개된 것은 도산 선생이 35년 임시출옥 때 독립운동가들을 도왔던 조선인 간수장에게 감사의 뜻으로 전달한 것이다. 간수장의 유족들이 소장해 오다 최근 흥사단에 기증했으며, 서울 강남구 신사동 도산기념관 전시실에서 11일부터 상설 전시된다. [사진 흥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