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립식품 "2020년까지 매출 4조, 5개국 진출"

삼립식품이 창립 68주년을 맞아 새 CI(기업이미지)를 공개하고, 2020년까지 매출 4조원, 해외 5개국 진출의 사업목표를 4일 발표했다. 9년 만에 바꾼 새 CI(그림)는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삼립식품은 기존 주력사업인 제빵 분야 강화 이외에도 신규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글로벌 진출로 비전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식자재 사업을 대폭 강화해 급식과 케이터링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계열 제분회사인 밀다원은 밀가루 생산뿐 아니라 프리믹스 시장까지 제품군을 넓히기로 했다.



창립 68주년 맞아 새 CI 발표
식자재 사업 대폭 강화키로

 글로벌 분야에서는 베트남·인도네시아·미얀마 등 동남아시아와, 인도에서 제빵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해외 기업과의 제휴, 인수합병(M&A)에도 활발히 나선다는 방침이다.



  삼립식품 윤석춘 대표이사는 “국내를 넘어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