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학생 유학 도울 북경 사무처 개소, 국제화 인재 양성 이끈다

지난달 31일 황선조 총장(오른쪽)과 위에둥밍 이사장이 선문대에서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선문대]
국제화 선도대학인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지난달 31일 위에 둥밍 중국 직업학교자동차교육그룹 이사장(베이징시자동차수리직업학교 교장)을 비롯한 초청인사 15명과 황선조 총장 등 선문대학교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본관 10층 대회의실에서 국제화 인재양성을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선문대, 중국직업학교와 협정

위에 둥밍이 이사장으로 있는 중국직업학교자동차교육그룹은 중국 13개성에 베이징시자동차수리직업학교를 포함해 44개 직업학교와 베이징티엔무자동차수리유한공사 등 100여 개의 자동차관련 기업들을 거느리고 있다. 학교와 기업체를 포괄하는 최고의 교육그룹이다.



 이번 협정체결로 중국직업학교자동차교육그룹은 베이징시자동차수리직업학교에 선문대학교 유학생 관리센터 북경사무처를 개소하고, 산하 44개 직업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선문대학교 홍보 및 유학과정 안내, 면접 지원 등 유학을 준비하는 중국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게 됐다. 또, 선문대학교 입학이 결정된 학생들의 중국 내 비자발급업무도 담당할 예정이다.



 황 총장은 환영사에서 “선문대학교는 국제화 부분과 열린 대학으로는 한국 최고의 대학이다” 라며 “세계는 변화기에 있으며, 그 중심에는 한국과 중국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이런 시기에 중국직업학교자동차교육그룹과 국제화 인재양성을 위해 손을 잡게 돼 기쁘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이 함께 발전해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위에 둥밍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2003년 중국 교장단을 대표해서 선문대학교를 방문한 적이 있는데 훌륭한 시설과 수준 높은 교육환경에 감명을 받아 아들과 조카를 선문대학교에 유학 보냈다”며 “중국에서도 한국어 능력과 선진 기술을 겸비한 국제화 인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히며 이 사업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세계 80개 1100여 명의 유학생이 공부하고 있는 선문대학교는 우수한 해외인재 유치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올해 한국어교육원 태국 분원 및 필리핀 분원 개설에 이어 중국 직업학교자동차교육그룹과의 협정체결 등의 적극적인 행보에 대학가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