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장사정포도 선제 타격 가능"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일 북한이 대규모로 장사정포 공격에 나설 징후가 있을 경우 선제 타격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관진 국방, 국감서 첫 거론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유승민 국방위원장이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생화학 무기를 사용하는 게 임박했다는 징후가 있을 경우 선제 타격한다는 사실은 여러 차례 공개됐다. 그렇다면 장사정포의 공격에는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그것(장사정포에 대한 선제 타격)은 대규모 도발이나 전쟁 개시(가 임박했을) 시간에 자위적 선제 타격으로, 국제법적으로 인정된다”며 “(선제 타격 여부는)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답했다. “상황에 따라 선제 타격을 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인가”라는 유 위원장의 거듭된 질문에 김 장관은 “그렇다”고 확인했다.



김 장관과 군 지휘부는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 등으로 공격할 징후가 있을 경우 선제 타격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적은 있지만 장사정포 공격에 대한 선제 타격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현재 사거리 50~70㎞ 달하는 1100여 문의 장사정포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350여 문이 수도권을 겨냥하고 있어 남한에 가장 위협적인 무기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