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과 문화가 있는 청송 나들이



이맘때 청송은 산야가 온통 붉다. 절정을 맞은 단풍 덕이지만 한창 무르익은 사과 때문이기도 하다. 청송 어디를 가나 빨갛게 익은 사과를 주렁주렁 단 사과 밭을 흔히 볼 수 있다. 주왕산 단풍 산행 중에 한 입 베어 먹은 사과는 그야말로 꿀맛이었다.

꿀꺽~ 야물게 여문 1등급 청송사과
송소고택의 풍류와 몸보신 닭백숙 …



4 수확을 앞둬 빨갛게 여문 청송사과


청송사과가 맛있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사과는 단풍처럼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많아야 당분이 쌓이는 법이다. 청송군은 일교차가 평균 13.4도, 일조시간은 4~11월까지 1500시간이 넘어 사과 재배 최적지로 꼽힌다. 올해는 태풍 피해도 보지 않아 더욱 단단히 사과가 여물었다. 서리 내리는 11월 초엔 당분과 과즙이 많은 1등급 사과가 수확된다. 때마침 청송사과축제(054-873-3686)가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청송 사과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명품 사과도 먹어보고, 각종 문화행사도 즐길 수 있다.



5 계곡가든의 닭백숙 6 송소고택에서는 숙박 외에 전통차 체험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청송군은 물 좋기로도 이름난 고장이다. 달기약수·신촌약수 등 철분이 많아 위장병·피부병에 좋은 약수가 동네마다 샘솟는다. 이 약수로 끓여낸 닭 요리는 청송의 대표 음식 중 하나다. 진보면 계곡가든(054-872-2266)에 가면 신촌약수를 하루 이상 숙성시켜 맛을 낸 닭백숙을 맛볼 수 있다. 녹두와 약수가 어우러져 육수에 녹색 빛깔이 도는 게 특이한데, 느끼하지 않고 진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닭백숙 1만원.



산행 뒤에 온천욕만한 것도 없다. 한나절 꼬박 걸리는 절골 종주를 마치고 나면 온몸이 뻐근하게 마련이다. 그러면 청송군청 인근의 솔기온천(054-874-7000)을 추천한다. 알칼리 성분이 많아 신경통·근육통에 좋은 데다 워낙 물이 매끄러워 다음날까지 부드러운 촉감이 남아 있다. 6000원.



덕촌민속마을의 송소고택(054-874-6556)은 청송이 낳은 고택 체험의 명소다. 청송 심씨 가문에서 1880년(고종 17년) 지은 99칸 규모의 한옥으로, 고택 체험이 가능하다. TV도 침대도 없지만, 옛 운치 즐기며 하룻밤을 보낼 수 있다. 5만~20만원.



백종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