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심 복판, 만추로 가는 단풍터널

31일 시민들이 대전시 서구 보라매공원에서 단풍을 즐기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달 31일 오후 2시쯤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시청~서구청 사이 느티나무길에 만들어진 낙엽길.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산책을 나온 김은미(39)씨가 낙엽길을 걸으면서 깊어 가는 가을 정취를 만끽했다. 서구청이 세워놓은 ‘도심 속의 낙엽거리’라는 안내판을 따라 안으로 들어가자 0.5㎞ 길이의 숲 터널은 영화의 한 장면이었다.

대전 서문로·보문로 등 5곳
일주일간 낙엽거리로 운영



 시간에 쫓겨 교외로 나가지 못하는 시민들은 이번 주말 가족·연인과 함께 도심 속의 단풍거리를 찾아 가을의 정취를 느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대전시 중구는 시민들이 가을의 낭만을 느낄 수 있도록 낙엽거리 5곳을 지정해 운영한다. 중구청이 일주일 동안 낙엽을 치우지 않고 시민들이 낙엽을 밟을 수 있도록 한 낙엽거리는 ▶문화1동 서문로(동문초~국제통상고) 331m ▶대흥동 보문로(대고오거리~대전중) 332m ▶중촌동 대전천서로(중촌동 경로공원 앞) 440m▶ 선화동 대종로 550번길(선화초등학교와 대전여상 사이 길) 200m ▶태평2동 평촌로(삼부4단지와 버드내2단지아파트 사이 길) 470m 등 5개 소다. 이 거리는 단풍이 아름답고 주변 환경과 낙엽이 조화를 잘 이루며 주민들의 접근이 쉬운 곳이다.



대전시 서구 만년동 한밭수목원 서원 낙엽길도 빼놓을 수 없는 가을 명소다. 최근 수목원 측이 왕벚나무와 느티나무의 단풍과 낙엽을 활용해 잔디광장~명상의 숲 구간 2㎞에 산책로를 만들었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