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야버스도, 정화조 계량기도 SNS로 민원 받아 신속한 조치

SNS 민원 접수를 받아 서울시가 정화조 차량에 설치한 계량기. [사진 서울시]
“정화조 청소 차량에 계량기가 없어 업자들이 눈대중으로 요금을 매깁니다. 50L 나왔는데 30L 해줄테니 담뱃값이나 달라는 식으로 현금을 챙깁니다. 수십 년 동안 이어온 관행입니다. 정화조 차량에 제대로 된 계량기 좀 설치해 주세요.”



서울소셜미디어센터 1주년

 박원순 서울시장 트위터(@won soonpark)에 네티즌 박익형(@ET_Park)씨의 민원이 접수된 건 지난해 4월 10일. 서울시 도시안전실 물재생시설과는 3일 후 박씨에게 “전자식 계량시스템을 연말까지 개발을 완료해 내년부터 시범 설치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연말까지 51개 업체별로 계량시스템을 1대씩 설치해 시범 운영하고 내년부터 확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한 네티즌이 140자 트위터에 올린 작은 아이디어가 서울시의 정책이 된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민원을 전담하는 서울소셜미디어센터가 출범 1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1만9920건의 민원을 접수해 그중 1만9245건을 처리했다. 용산구 만리재길의 구멍 난 육교와 볼트 하나가 빠진 채 방치된 상암월드컵경기장 앞 신호등이 SNS 민원 제기로 수리됐다. 자칫하면 대형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것들이었다. 올해 4월부터 운영하기 시작한 심야 전용 ‘올빼미 버스’도 출생지는 SNS였다. 환자안심병원·여성안심택배서비스·성매매 전단 전화번호 차단도 SNS상에서 논의된 정책들이다.



 박 시장은 이를 두고 ‘광속행정’이란 이름을 붙였다. 지난달 2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소통행정 2년 평가 세미나에서다. 박 시장은 “세계적으로도 SNS를 통한 민원 해결 방식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며 “SNS는 민원 해결에서 속도 변화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