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몽구 회장 "뚜렷한 역사관이 글로벌 경쟁력" 직원들에 강조

정몽구(사진) 현대차그룹 회장이 최근 열린 경영회의에서 글로벌 인재의 핵심 역량으로 뚜렷한 역사관을 꼽았다. 정 회장은 직원들에게 역사 교육을 실시하고 투철한 역사의식을 함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3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역사관이 뚜렷한 직원이 자신과 회사를, 나아가 국가를 사랑할 수 있다”며 “뚜렷한 역사관을 갖고 차를 판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의 가장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의 이런 발언은 현대차가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면서 확고한 역사관을 바탕으로 국가와 기업에 대한 자부심을 가진 인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우리에게는 위기와 시련에도 굴하지 않고 눈부신 성과를 이뤄온 저력이 있다”며 과거에 대한 인식을 강조했다. 현대차 2013년 하반기 대졸공채 채용시험에서 ‘고려·조선시대 인물 중 가장 존경하는 사람과 그의 업적을 설명하고 이유를 쓰라’ 혹은 ‘세계의 역사적 사건 중 가장 아쉬웠던 결정을 꼽고 자신이라면 어떻게 바꿀지 기술하라’는 문제를 출제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직원들의 역사의식 함양을 위해 9월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대학교수를 초빙해 ‘역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직원들은 한국사는 물론 세계사의 흐름을 이해하도록 총 10회의 강의를 듣게 된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