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근식의 똑똑 클래식] 옆모습 자신 있던 리스트 … 피아노 방향 90도 돌려 연주

피아노가 발명된 시기에 왕성한 작곡활동을 했던 모차르트는 그의 피아노 협주곡을 대부분 자신이 지휘하고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초연했다. 따라서 지휘자를 겸한 피아니스트는 오케스트라를 바라보며 청중을 등지고 앉을 수 밖에 없었고, 피아노 독주회의 경우 뚜껑을 열어 젖히고 청중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연주했는데 이러한 관례는 베토벤, 슈베르트에서 쇼팽 시대에 이르기까지 지속됐다.



그런데 프란츠 리스트는 자신의 독주회에서 피아노의 위치를 90도 돌려서 청중과 피아노를 서로 직각이 되도록 배치했는데 그것은 다름 아니라 앞 모습보다 더 멋있다고 생각한 자신의 옆 모습을 청중에게 보여주기 위함이었다.



그래서인지 딱딱하고 근엄한 얼굴의 정면을 보여주는 다른 음악가와는 달리 각종 문헌에 전해지는 그의 스케치는 대부분 정면 얼굴이 아닌 측면 또는 약간 돌려진 얼굴 일색이다.



피아노를 막 배우기 시작한 학생이나 전문 연주가나 가릴 것 없이 연주하기 전 가장 큰 스트레스로 다가오는 일이 하나 있으니 그것은 악보를 보지 않고 외워서 연주하는 암보에 대한 부담감이다. 두 시간 가까이 되는 독주회 연주곡 전부를 외워서 연주하는 악기는 피아노가 거의 유일하다.



피아니스트가 실내악 연주를 제외한 각종 연주, 특히 독주회에서 악보를 보지 않고 연주하게 된 것은 1830년대 말 유럽의 살롱 음악회부터인 것으로 추정된다.



그 최초의 인물은 당대 최고의 피아니스트였던 리스트라는 설과 로베르트 슈만의 부인이었던 클라라 슈만이라는 설이 양립하고 있는데 1837년경 클라라 슈만이 베를린에서 베토벤의 ‘열정’ 소나타 전곡을 외워서 연주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문헌상 암보의 시조는 그녀라고 해도 무리가 없을 듯하다.



피아노와 관련된 리스트의 업적은 또 있으니 그가 1840년 런던에서 피아노 독주회를 열면서 이른바 ‘리사이틀’이라는 말을 본격적으로 유행시켰다는 것이다.



리사이틀의 어원은 불어인 ‘reciter(암송하다)’에서 나온 것으로 ‘외운다’는 의미가 들어 있으므로 리스트 역시 이 단어의 뜻을 충실히 이행했다고 봐야 할 것이다. 리스트 이전에 피아노는 음악회에서 다른 음악과 함께 연주되거나 다른 프로그램에 섞여서 독주곡을 연주하는 악기였으나 리스트가 비로소 피아노만의 독주회 시대를 연 것이다.



2006년 대전지방법원은 류모(81)씨가 호적의 성씨 표기를 ‘유’에서 ‘류’로 정정해 달라는 호적정정신청에 대해 허가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단순히 한글표기 통일을 위해 성씨에도 두음법칙을 적용하는 것은 민주주의와 소수자의 사회적 인권보장 등 헌법적 이념에 반한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리사이틀’이란 단어가 ‘L’이 아닌 ‘R’로 시작함에도 불구하고 유럽판 두음법칙으로 해석하는 사람들은 그 어원을 리스트의 이름에서 유래됐다고 믿고 있으니 그 진위야 어쨌건 리사이틀은 ‘리스트처럼 혼자서 악보 없이 음악을 연주하는 행위’를 이르는 것임에 틀림없다.



김근식 음악카페 더 클래식 대표 041-551-5003

cafe.daum.net/the Classi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