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악카페 더클래식' 11월 프로그램



클래식 전문감상실 ‘음악카페 더클래식’이 11월 한달 동안 ‘가장 편안한 클래식’이라는 주제로 월간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깊어가는 가을에 편안하게 클래식을 즐길 수 있도록 꾸민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음악 전문가들이 오랜 경험을 통해 선정한 곡으로 오케스트라곡, 협주곡, 피아노곡, 오페라 아리아, 협주곡 등이 총 망라된 클래식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쥘 마스네의 ‘타이스의 명상곡’,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간주곡’, 모차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중 ‘편지의 이중창’ 등 비교적 많이 알려진 곡들이 중심이지만 막상 제목만 알고 곡은 못 들어본 경우의 음악도 감상할 수 있다.

오케스트라곡·협주곡·피아노곡
편안하게 즐기는 클래식 총망라



  11월의 시작과 함께 열리는 첫 주 감상시간에는 지난 2000년 바흐 서거 250주기를 맞아 바흐가 생전에 활동했던 독일 라이프프치히 성 토마스 교회 인근 광창에서 열렸던 추모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또 9일에는 레너드 번스타인이 지휘하는 시벨리우스 교향곡 1번을, 30일에는 시간을 옮겨 컨트리송 가수이자 자연주의자로 우리나라에도 많은 팬을 갖고 있는 미국의 가수 존 덴버의 1995년 자연보호 캠페인 콘서트 현장을 감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매주 토요일 진행되고 있는 토요스페셜도 계속 이어진다. 2일에는 지난 2000년 바흐 서거 250주기를 맞아 바흐가 생전에 활동했던 독일 라이프프치히 성 토마스 교회 인근 광장에서 열렸던 추모공연을 감상할 수 있으며 2주차 토요일에는 ‘해설이 있는 음악감상’으로 백석대 작곡과 정덕기 교수가 해설을 맡는다. 또 9일에는 레너드 번스타인이 지휘하는 시벨리우스 교향곡 1번을 감상할 수 있으며 3주차 토요일에는 클래식 영화, 오페라, 뮤지컬 등을 감상하는 ‘클래식 오디세이’가 진행된다.



최진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