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공립 어린이집은 '로또'? 2년 걸려도 대기표 뽑는 엄마들

[앵커]

그런데 주변에 어린이집이 많은데 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이 대선 공약으로 등장했을까요.

그 이유를 오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딸 둘을 둔 곽주현씨. 첫째를 국공립 어린이집에 보내려 했지만 대기 기간만 2년이 넘어 포기했습니다.

2살 난 둘째 딸 역시 대기 중입니다.

[곽주현/서울 신정동 : 시설도 민간어린이집보다 훨씬 넓고, 수영장과 놀이터도 아주 좋더라고요. 그래서 (국공립어린이집을) 선호하고 있어요.]

국공립 어린이집은 민간 어린이집보다 안전하고 보육의 질도 우수하다는 평가입니다.

하지만 그 수가 전국 어린이집의 5.2%인 2200여개에 불과해 입학 경쟁이 치열합니다.

서울 서초동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은 문 연지 6개월만에 대기자가 1200명을 넘었습니다.

[정명자/네이처힐 3단지 어린이집 원장 : 지금 다니고 있는 학부모들은 '우리는 로또가 됐다' 이런 표현을 해요.]

현재 국공립어린이집에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는 아동만 18만명.

[이완정/인하대 소비자아동학과 교수 : 국공립 시설의 비율이 전체 비율의 15~30% 정도는 되어야 민간과 균형을 이루면서 최상의 보육 서비스 품질을 유지하지 않나 (싶습니다.)]

학부모들은 국공립어린이집의 확충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공약 후퇴…내년 100곳 예산만 배정12월부터 아동학대·보조금 부정수급 어린이집 명단 공개어린이 화상 사고에도 94점…못 믿을 어린이집 인증평가 어린이집서 다친 아이 한해 3천명…학부모 "불안하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