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공약 후퇴…내년 100곳 예산만 배정

[앵커]

기초연금 등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공약이 줄줄이 후퇴하고 있어 논란인데요. 이번엔 국공립어린이집을 대폭 늘리겠다는 공약마저 축소됐다고 합니다.

천권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대선에서 국공립어린이집을 매년 150개씩 늘리겠다고 공약한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지난해 11월 29일) : 국공립 시설은 매년 50개씩 늘리고, 또 국공립 수준으로 매년 100개씩 확충을 많이 하려고 그럽니다.]

보건복지부도 올해 초 업무보고에서 같은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확인결과 최근 발표된 내년도 예산안에서는 당초 약속보다 50곳이 줄어든 100곳의 예산 210억 원만 배정됐습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 : 세수 부족도 있고, 다른 예산도 늘고 이러다 보니까 (기재부와) 조정 과정에서 50개가 날아간 거죠.]

정부 예산이 크게 줄게 되면서 지자체들은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국공립어린이집 신축시 건축비의 50%를 정부가 부담해왔기 때문입니다.

[김남준/강원도청 저출산보육담당 사무관 : 설계 용역비라든지 부지 확보 비용까지 시군에서 부담하기 때문에 어려운 재정 여건을 감안하면 신축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의 어린이집 신축예산 15억 원은 한푼도 빠짐없이 배정돼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국공립 어린이집은 '로또'? 2년 걸려도 대기표 뽑는 엄마들어린이집서 다친 아이 한해 3천명…학부모 "불안하다" 어린이 화상 사고에도 94점…못 믿을 어린이집 인증평가 12월부터 아동학대·보조금 부정수급 어린이집 명단 공개급식비 부풀려 나랏돈 빼먹은 어린이집 원장 첫 구속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