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 디딛자마자 '욱신'" 족저근막염 증상과 예방법

[앵커]

완연한 가을날씨를 만끽하면서 야외운동하시는 분들 요즘 눈에 많이 띄는 것 같아요? 하지만 갑자기 무리해서 하는 운동은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두셔야겠습니다.

김백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휴일 낮 한강시민공원.

운동복을 차려입은 시민들이 눈에 띕니다.

시원한 바람은 달리는 즐거움을 더합니다.

[김진택/서울 용산구 이촌동 : 요즘 날씨가 좋아 하루 두세시간씩 운동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무리했을때 겪는 부작용.

무릎 통증 뿐 아니라 발바닥에 염증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이상철/족저근막염 환자 : 달리기나 운동을 좋아하는데요. 자고 일어나서 아침에 첫발을 디딜때 왼쪽 발 뒤꿈치 통증이 심합니다.]

족저근막염은 걷거나 달릴 때 발바닥의 충격을 흡수하는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장시간 무리한 운동을 하거나 굽이 높은 신발을 오래 신을 경우 걸리기 쉽습니다.

[김민수/정형외과 전문의 : (증상이 심해지면) 발 뒤꿈치에 있는 아킬레스건 통증과 심하면 허리 통증까지 올 수 있습니다.]

족저근막염을 예방하려면 편한 신발을 신고, 어깨 넓이의 보폭으로 걷는 게 좋습니다.

[황은천/정형외과 전문의 : 신발이 평평하게 넓다고 좋은건 결코 아니고 충분히 쿠션이 있는 편한 신발을 신는게 좋습니다.]

운동 전후엔 스트레칭과 정리운동을 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