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짧은 수명 걱정에…" 결국 남자 여자 양다리?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남자와 여자의 얼굴이 모두 있는 모델이 있어 화제다. 분장에 따라 남장도, 여장도 모두 감쪽같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고 있는 남녀 모델의 사진이 나열돼 있다. 그런데 이 사진 속 사람들은 모두 같은 사람이다.



사진 속 인물의 주인공은 미국 애리조나 투손 출신의 엘리엇 세일러스(31)라는 여성 모델. 이 모델은 과거 미인 대회에 출전했을 만큼 상당한 미모의 소유자이다.



그러나 그녀는 30대에 들어서면서 모델 활동의 짧은 수명을 걱정했다. 일반적으로 모델은 10대부터 기껏해야 20대 후반까지 활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전략을 세우기로 결심한 그녀는 긴 머리를 짧게 자르고, 화장을 지웠다. 평소 턱선이 강하고 눈썹은 다소 굵어 남성적인 외모를 가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터라 이 기회에 남성 모델로 전향하기로 한 것이다.



변신 후 세일러스는 남성 모델로서 바이크 재킷, 청바지 등의 광고에 출연하며 다른 남성 모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을 본 네티즌들은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정말 매력적이다”,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변신 성공한 듯”,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이라니 신선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