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언니야 오빠야" 오묘한 얼굴 '시선집중'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예쁘기도 하고 멋있기도 하다. 바이크 재킷을 입은 모습에서는 남성이, 또 다른 모습에서는 섹시한 여성의 모습이 드러나는 모델이 있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고 있는 남녀 모델의 사진이 나열돼 있다. 그런데 이 사진 속 사람들은 모두 같은 사람이다.



사진 속 인물의 주인공은 미국 애리조나 투손 출신의 엘리엇 세일러스(31)라는 여성 모델. 이 모델은 과거 미인 대회에 출전했을 만큼 상당한 미모의 소유자이다.



그러나 그녀는 30대에 들어서면서 모델 활동의 짧은 수명을 걱정했다. 일반적으로 모델은 10대부터 기껏해야 20대 후반까지 활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전략을 세우기로 결심한 그녀는 긴 머리를 짧게 자르고, 화장을 지웠다. 평소 턱선이 강하고 눈썹은 다소 굵어 남성적인 외모를 가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터라 이 기회에 남성 모델로 전향하기로 한 것이다.



변신 후 세일러스는 남성 모델로서 바이크 재킷, 청바지 등의 광고에 출연하며 다른 남성 모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을 본 네티즌들은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정말 매력적이다”,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변신 성공한 듯”,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이라니 신선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