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형돈 눈물, 단체곡 녹음하다 갑자기 왜?

[정현돈 눈물, 사진 MBC `무한도전` 영상 캡쳐]


‘정형돈 눈물’.



개그맨 정형돈이 눈물을 보였다. 뜬금없는 눈물인지, 진정한 눈물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무한도전’ 의 극적 효과는 높였다. 단체곡을 녹음하던 중 나온 정형돈의 눈물이었다. 왜 그런 눈물을 흘렸는지 궁금했다. 그래도 촬영 중 정형돈의 눈물을 본 동료들은 그를 얼싸 안았다. 정형돈은 “지난 8년이 다 생각한다. 우리 너무 고생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2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자유로 가요제’ 막바지 준비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유희열은 지난 중간점검 당시 제안했던 단체곡을 완성해, ‘무한도전’ 멤버들과 녹음을 진행했다.



멤버들이 녹음한 부분을 듣던 정형돈은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정형돈은 “지난 8년이 다 생각난다. 황소 때부터 레슬링까지. 우리 너무 고생한 것 같다”라며 한동안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정형돈 눈물을 본 네티즌들은 “정형돈 눈물, 갑자기 왜 울지? ”, “정형돈 눈물, 벌써 8년이구나”, “정형돈 눈물, 정형돈 감수성 폭발했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