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이 암스트롱부터 밥 딜런까지 … 블루스·로큰롤의 질주

음유시인 밥 딜런이 1965년 발표한 6집 ‘하이웨이 61 리비지티드(Highway 61 Revisited)’는 로큰롤 역대 걸작 음반 중에서도 늘 최상위권에 꼽히는 명반이다. 그런데 이 음반의 타이틀은 어디서 왔을까? ‘하이웨이 61’, 즉 ‘61번 고속도로’는 밥 딜런의 고향인 미네소타주 덜루스(Duluth)에서 출발해 남부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까지 연결되는 고속도로 이름이다. 블루스 음악이 탄생한 미시시피주의 수많은 블루스 음악인이 더 나은 삶을 찾기 위해 61번 고속도로를 통해 경제적으로 풍족했던 북쪽으로 이주했기에 그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길이다. 미시시피 강변을 따라 건설된 61번 고속도로를 따라 블루스 음악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됐고, 그렇게 확산된 블루스는 로큰롤로 성장했다. 그래서 이 도로는 ‘블루스 고속도로(The Blues Highway)’라고 불린다. 음악인으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던 밥 딜런이 자신의 음악세계에 큰 영감이 된 61번 고속도로를 다시 방문(revisited)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미국 팝의 원류를 찾아 ③ ‘블루스 고속도로’ 하이웨이 61

악마에게 영혼을 판 델타 블루스의 탄생지
마디그라 축제로 유명한 뉴올리언스는 공항 이름을 이 지역 출신 트럼펫 연주자의 100회 생일을 맞이해 2001년 ‘루이 암스트롱 국제공항’으로 개명했다. 그만큼 음악에 대한 열정이 뜨거운 도시다. 뉴올리언스에서 시작되는 61번 고속도로를 따라 북쪽 첫 접경주인 미시시피주는 미국 내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빈곤한 주로 꼽히지만 이 주의 북서쪽 델타 지역은 블루스 음악의 탄생지로 대중음악 역사에서 가장 풍요로운 주임을 자부한다. 주는 블루스의 전통을 계승하고 관광자원으로도 개발하기 위해 2006년부터 블루스 음악과 인연이 있는 장소에 표지판을 세워 기념하고 있는데 벌써 170개가 넘었다. 이 중 12개는 다른 주에 설립됐다. 1988년 이후 블루스 페스티벌을 개최해온 노르웨이에도 하나가 세워졌다.

인디아놀라(Indianola)시에는 미시시피 출신이자 블루스 음악의 대부인 비비 킹(B.B. King)의 박물관이 있다. 1925년생인 비비의 음악 인생은 인종차별, 인권운동, 흑인 대통령 선출을 관통하는 흑인 근대사와도 그 궤를 같이하기에 음악 이상의 감동을 받을 수 있다.

클락스데일(Clarksdale)시에 들어서면 61번 고속도로와 49번 고속도로가 만나는 교차로가 나온다. 초기 블루스 음악인으로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도 헌액된 로버트 존슨이 기타 연주 기술을 얻기 위해 자신의 영혼을 악마에게 팔았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바로 그 교차로다. 지금은 기념물이 세워진 관광명소가 됐다. 1938년 숨진 존슨은 당시 27세였다. 흥미롭게도 이후 지미 헨드릭스, 재니스 조플린, 짐 모리슨, 커트 코베인 등 수많은 후배 로커가 같은 나이인 27세에 요절하면서 그는 비운의 ‘27 클럽’의 시초가 되기도 한다.

인근의 델타(Delta) 블루스 박물관은 블루스 음악 전반을 이해하기 위한 최상의 출발점이다. 미시시피 출신으로 훗날 시카고 블루스의 아버지이자 초기 로큰롤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 머디 워터스가 소년기 소작인 시절 살던 오두막을 옮겨와 전시하고 있다. 박물관 건너편에 인기 배우 모건 프리먼이 공동 운영하는 블루스 음악 식당인 ‘그라운드 제로’는 현관만 바라보고 있어도 블루스의 세계에 빠져들 듯하다. 블루스의 여제 베시 스미스가 1937년 교통사고 직후 치료를 받다 숨진 장소인 흑인병원은 지금은 호텔이 됐다. 공연장으로 가다 61번 고속도로에서 사고를 당한 베시가 인근의 백인 치료 전문병원으로 당장 후송됐으면 목숨을 건졌을 텐데 당시의 인종차별이 이를 허용하지 않아 흑인병원으로 후송되면서 치료 시기를 놓쳐 결국 사망했다는 전설이 늘 회자되는 곳이다. 진위를 떠나 이런 이야기가 존재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당시의 사회상을 느낄 수 있다.

남부의 음악인들이 61번 고속도로를 따라 북으로 이주하면서 거친 멤피스의 빌(Beale) 스트리트는 W.C. 핸디에서부터 엘비스까지 수많은 음악인이 교류하며 영감을 얻은 유서 깊은 도로다. 대낮부터 라이브 음악이 진동해 방문객의 발길이 끊기지 않는 관광명소다.

멤피스의 빌 스트리트와 뮤직시티 내슈빌
로큰롤 명예의 전당이 첫 입성 대상자를 발표한 1986년에 헌액된 로큰롤 1세대의 전설적인 가수 제리 리 루이스 공동 소유의 카페도 올해 5월 개장했다. 필자가 방문했을 때 80세를 바라보는 제리 리가 자신의 카페에서 첫 공연을 하기도 했다. 2000년 권위 있는 스미스소니언 연구소와 함께 개관한 ‘멤피스 록 앤 소울 박물관’과 소울음악의 산실이었으나 경영난으로 파산했던 스탁스(Stax) 음반사가 있던 터에 2003년 개관한 스탁스 박물관은 멤피스가 대중음악에서 얼마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했는지를 느끼기에 손색이 없다.

음악팬이라면 멤피스에서 동쪽으로 3시간 떨어진 내슈빌도 꼭 방문해야 할 도시다. 도시 애칭이 아예 ‘음악도시(Music City)’인 내슈빌은 ‘컨트리 음악 명예의 전당과 박물관(Country Music Hall of Fame and Museum)’을 중심으로 가수 윌리 넬슨과 조니 캐시 박물관이 있다.

멤피스에서 빌 스트리트의 역할을 내슈빌에서는 브로드웨이가 한다. 인기 얼터너티브 록밴드인 화이트 스트라이프스의 잭 화이트가 운영하는 ‘서드 맨 레코드(Third Man Records)’ 음반 매장도 추종자들로 늘 붐빈다. 테네시주의 대중음악 유산은 미국의 나머지 49개 주가 부러워할 정도로 풍부하다. 멤피스와 내슈빌, 이 두 도시를 연결하는 40번 고속도로를 ‘음악 고속도로(Music Highway)’라고 부르는 이유다.

로큰롤 1세대 전설 … 척 베리와 버디 홀리
다시 61번 고속도로를 따라 북으로 올라가면 미주리주의 세인트루이스시가 나온다. 일반인에게는 거대한 관문 아치가 이 도시의 랜드마크지만 로큰롤 세계에서는 세인트루이스에서 태어나 아직도 이 지역에서 활동하며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1986년 헌액된 척 베리가 랜드마크다. 그가 로큰롤에 미친 영향은 음악 전문지 롤링스톤이 2008년 ‘역대 최고 기타곡 100선’에서 그의 ‘자니 비 굿(Johnny B. Goode)’을 1위로 선정한 사실로 설명을 대신할 수 있다. 델마(Delmar) 도로상의 더 루프(The Loop) 지역은 활기 넘치는 아담한 상업지구로 중심에 척 베리 동상이 2011년 세워졌다. 건너편 블루베리 힐 식당은 척 베리 관련 자료를 전시하는 기념관 역할을 한다. 올해 86세의 척 베리가 한 달에 한 번씩(보통 매달 둘째 수요일) 250여 명의 팬을 위해 아직도 기타를 메고 무대에서 오리걸음을 선보이는 장소이기도 하다.

아이오와주 클리어 레이크(Clear Lake) 인근의 한 고요한 벌판. 찾아가기 쉽지도 않은 이 벌판은 1959년 2월 3일 로큰롤 초기의 선구자로 역시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1986년 헌액된 가수 버디 홀리가 세상을 떠난 자리다. 당시 ‘라밤바(La Bamba)’로 유명했던 가수 리치 발렌스, 빅 바퍼 등과 함께 탑승했던 비행기가 이륙 직후 추락한 것이다. 훗날 가수 돈 매클린이 히트곡 ‘아메리칸 파이’를 통해 “음악이 죽은 날(The Day the Music Died)”로 묘사한 바로 그곳이다.

추락 지점으로 향하는 벌판 입구에 그가 즐겨 쓰던 뿔테 안경 조형물이 있고 이 길을 따라 20분쯤 걸어 들어가면 비행기 추락 지점에 기타와 음반 모양의 작은 기념물이 세워져 있다. 사망한 3명의 음악인을 위한 것이다. 기념물 앞에는 안경에서 편지까지 팬들이 남긴 다양한 물건이 쌓여 있다. 함께 놓인 꽃들이 시들지 않았음은 팬들이 매일 찾아온다는 뜻일 것이다.

‘하이웨이 61’ 따라 돌고 도는 로큰롤의 삶
61번 고속도로를 타고 북쪽 끝까지 가면 로버트 지머맨이란 아기가 태어나 6살까지 살았던 덜루스시의 생가가 나오고 여기서 1시간 더 북으로 올라가면 그가 뉴욕으로 옮길 때까지 성장한 히빙(Hibbing)시의 집이 나온다. 이 지머맨이라는 소년은 나중에 밥 딜런이라는 이름으로 유명해진다. 유소년 시절 딜런이 많은 시간을 보낸 길은 이제 ‘밥 딜런 도로’가 됐다. 이 길을 따라 있는 한 공연장에서 18살이던 1959년 관람한 버디 홀리의 공연이 자신의 음악 활동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딜런은 고백했다. 아이러니하게도 버디는 딜런이 이 공연을 본 지 정확히 사흘 뒤 위 설명처럼 유명을 달리하게 된다. 로큰롤의 한 전설은 이렇게 다른 전설에 큰 영감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돌고 도는 로큰롤의 삶, 마치 우리 인생의 축소판을 보는 듯하다. 모두 61번 고속도로를 따라 일어난 일들이다.



조현진 YTN 기자, 아리랑TV 보도팀장을 거쳐 청와대에서 제2부속실장을 역임하며 서울 G20 정상회의 등 해외홍보 업무를 담당했다. 1999~2002년 미국의 음악전문지 빌보드(Billboard) 한국특파원을 역임하며 K팝을 처음 해외에 알리기도 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