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속한 조직 안정에 중점" … 검찰총장 후보 4명 추천





김진태·길태기·소병철·한명관
"황 장관 선택 폭 넓히려 4명으로"
박 대통령, 이르면 내주 중 지명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됐다. 사법연수원 14기(1984년 수료)인 김진태(61·경남) 전 대검 차장과 15기인 길태기(55·서울) 대검 차장, 소병철(55·전남) 법무연수원장, 한명관(54·서울) 전 수원지검장 등이다.



 올해 2월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가동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김종구 전 법무부장관)는 24일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들 4명을 총장 후보자로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황 장관은 이 중 1명을 차기 총장 후보자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한다. 이르면 다음 주 중 차기 총장 후보자 지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추천위원들은 회의에 앞서 법무부로부터 A4용지 100여 쪽 분량의 연수원 11~16기 후보 12명(전직 5명, 현직 7명)에 대한 자료를 전달받았다. 이를 기초로 능력과 인품, 도덕성과 경륜, 리더십, 정치적 중립성 등을 심사해 후보를 4명으로 추렸다. 위원장인 김 전 장관은 “국민들이 걱정하는 작금의 검찰 상황을 속히 안정시킬 수 있는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선정된 4명은 14기 1명, 15기 3명이다. 이 중 김진태 전 차장과 소병철 원장은 채동욱 전 총장과 함께 올 2월 열린 추천위에서도 후보로 선정됐었다. 총장 후보 ‘재수’인 셈이다.



 김 전 차장은 한국은행에 근무하다 동기들보다 늦게 사시에 합격했다. 지난해 말 ‘검란(檢亂)’사태 당시 한상대 전 총장이 물러나고 채 전 총장이 임명될 때까지 2개월간 총장 권한대행을 맡았다.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정홍원 국무총리와 동향(경남) 출신이다. 주로 특수 수사를 했다.



 길태기 대검 차장은 현재 검찰총장 권한대행이다. 최근 국정원 댓글·트위터 사건 수사 과정에서 빚어진 ‘항명(抗命)’ 파동에 대한 내부 감찰을 지휘하고 있다.



 호남 출신인 소병철 법무연수원장은 대표적 ‘기획통’이다. 법무부와 대검·국정원 등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법무부 법무실장을 지낸 한명관 전 지검장은 법리에 밝고 호방한 성품이라는 평가다.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의 사촌 동생이다.



 후보 4명 중 길 차장만 고려대 출신이고 나머지는 모두 서울대를 나왔다.



 규정상 추천위는 ‘3명 이상’의 후보군을 선택할 수 있다. 추천위가 처음 가동된 올 2월 회의에선 3명의 후보가 선정됐다. 4명의 후보가 추천된 데 대해 참석자들은 “제청권자인 장관의 선택 폭을 넓혀주자는 취지에서 4명을 추천하기로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법무부 관계자도 “후보를 추천하는데 장관의 운신의 폭을 지나치게 제한하는 것은 피하자는 의견이 대다수였다”며 “이후 후보자를 추리는 과정은 만장일치로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봐도 된다”고 설명했다. 한 당연직 위원은 “지난번에는 의견이 많이 갈려 투표까지 갔지만 이번에는 토론 과정에서 의견이 큰 무리 없이 모아져 투표할 필요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선 후보자들의 순위를 가리기 위한 투표는 없었다. 대신 결격사유가 있거나 총장에 적합하지 않다고 평가되는 인물들을 제외해 나가는 ‘네거티브’ 방식으로 선정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에선 나중에 청문회를 대비해 각 후보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정보를 제공했다고 한다.



 황 장관은 가급적 임명 제청을 빨리 하겠다는 입장이라서 다음 주 중 총장 후보자가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말 검란에 이어 최근 채 전 총장의 ‘혼외아들’ 의혹, 국정원 선거 개입 사건을 지휘해 온 윤석열(여주지청장) 특별수사팀장의 항명 파동이 연달아 터지면서 흔들리고 있는 검찰 조직을 빨리 안정시키기 위해서다.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는 앞으로 야당의 청문회 공세를 헤쳐나가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채 전 총장의 퇴임을 ‘찍어내기’로 비판하고 있는 야당이 청문회를 벼르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감안할 때 신임 총장은 11월 말~12월 초 공식 취임할 것으로 보인다.



이가영·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