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극단적 생각까지 했다" 법정서 눈물 떨군 전군표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된 전군표(59·사진) 전 국세청장이 결심공판에서 눈물을 흘리며 선처를 호소했다.



검찰, 수뢰 혐의 징역4년 구형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 이정석) 심리로 24일 열린 전 전 청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4년과 추징금 3억174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직무와 관련해 기업 회장에게 거액의 금품을 받아 조세정의를 실현할 의무를 저버려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자수한 점과 돈을 개인용도로 쓰지 않은 점을 참작해 달라”고 밝혔다.



전 전 청장은 최후진술에서 “극단적 생각까지 했으나 부인에게 발견돼 자수했다”며 안경을 벗은 채 눈물을 흘렸다. 그는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 선처를 부탁한다”며 “돈 받고 세무조사 봐주는 파렴치한 짓은 절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전 전 청장에게 뇌물을 전달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방조)로 기소된 허병익(59) 전 국세청 차장에 대해서는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전 전 청장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으로부터 미화 30만 달러와 3570만원짜리 프랭크뮬러 시계 1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기소됐다. 선고공판은 다음 달 15일 오후 2시에 열린다.



박민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