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시 주춤하자 … 호날두 챔스리그서 7골 선두, 이브라히모비치 한 경기 4골

챔스리그서 7골 선두 호날두
한 경기 4골 이브라히모비치
영원히 계속될 것 같던 리오넬 메시(26·바르셀로나)의 기세가 부상 후유증 때문에 주춤하고 있다. 그 틈을 타 2인자에 머물며 자존심을 구겼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8·레알 마드리드)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2·파리 생제르맹)가 최고 자리를 놓고 새롭게 경쟁하고 있다. 호날두와 이브라히모비치의 신라이벌 시대가 열렸다.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
포르투갈·스웨덴 대표로 격돌

 호날두와 이브라히모비치의 첫 번째 싸움터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다. 조별리그 6경기 중 절반을 소화한 가운데 두 선수가 득점 선두를 다투고 있다. 호날두는 7골로 중간 선두이며 이브라히모비치는 6골로 맹추격하고 있다.



 호날두는 24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벤투스(이탈리아)와의 B조 3차전에서 혼자 두 골을 터뜨렸다. 덕분에 레알 마드리드는 이탈리아의 부담스러운 상대를 2-1로 누르며 조 1위를 지켰다. 호날두는 2011~2012시즌 메시가 기록한 유럽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14골) 경신에 도전하고 있다. 대회 통산 득점 부문에서도 57골로 메시(63골)와의 격차를 6골로 줄이는 한편, 역대 1위 라울 곤살레스의 기록(71골)에 한발 다가섰다.



 이브라히모비치는 폭풍이 몰아치듯 한 경기에서 4골을 작렬했다. 같은 날 열린 안더레흐트(벨기에)와의 C조 3차전 원정경기에 파리 생제르맹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 5-0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36분 만에 세 골(17분·22분·36분)을 터뜨려 일찌감치 해트트릭을 달성했고 후반 17분에 한 골을 보탰다. 이날 활약으로 그는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최다득점 기록(5골)을 넘어섰고 4골을 기록 중인 메시를 따돌렸다.



 둘은 대표팀에서도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쳐야 한다. 포르투갈과 스웨덴은 전통의 축구 강호지만 2014 브라질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조 2위에 그쳤다. 지난 21일 열린 추첨 결과 두 팀은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하게 됐다. 다음 달 15, 19일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두 경기를 치러 단 한 팀만 브라질행 티켓을 갖는다.



 두 선수에게는 모두 메시의 그늘에 가려졌던 아픈 경험이 있다. 호날두는 국제축구연맹(FIFA) 선정 올해의 선수에 2008년 단 한 번 수상한 이후 지난해까지 4년 연속 메시의 들러리에 그쳤다. 이브라히모비치는 2009~2010시즌을 앞두고 인터밀란(이탈리아)을 떠나 바르셀로나로 이적했지만 메시가 윙포워드에서 중앙공격수로 보직을 바꾸는 바람에 한 시즌 만에 팀을 떠났다. 그는 AC밀란을 거쳐 지난 시즌 파리 생제르맹에 합류한 뒤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