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현 래미안 푸르지오, 지하철 2·5호선 가까워 도심 어디든 편하게 이동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은 서울 마포구 아현3구역을 재개발한 매머드급 대단지인 아현 래미안 푸르지오(조감도) 3885가구를 분양하고 있다. 계약금 정액제가 도입돼 초기 자금 부담이 크지 않다. 발코니 무료 확장 등 층·향에 따라 맞춤 분양 혜택을 제공한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아현뉴타운은 마포구 최초의 뉴타운으로 2015년까지 108만8000㎡에 1만여 가구가 들어선다. 뉴타운 내에서도 규모가 가장 커 랜드마크로 손꼽힌다. 지하 6층~지상 30층 44개동으로 이뤄지며 전용면적 59~145㎡형 3885가구(임대 661가구 포함) 규모다.



도심권에 자리 잡아 교통여건이나 도심 접근성이 좋은 편이다. 지하철 2호선 아현역, 5호선 애오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에 속한다. 5·6호선 공덕역이 가깝다. 마포로·신촌로 등 간선도로망이 잘 갖춰져 서울·수도권 전 지역으로 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업무시설 밀집지역인 광화문·여의도·종로 등이 지하철로 2~3개 정거장 거리에 있다.



일조권과 조망을 고려해 대부분 가구가 남향 중심으로 배치됐다. 저층은 천장고를 10㎝ 높여 개방감을 확보하고 공간 활용도를 높인 설계를 적용한다. 조경률이 41.5%로 높은 편이라 단지 내 녹지가 넉넉하다. 다양한 꽃나무와 유실수를 심은 포시즌가든, 어린이놀이터 12곳, 주민운동시설 11곳, 주민휴게소도 6곳 등이 갖춰진다. 8500여㎡ 규모의 커뮤니티시설에 골프연습장·사우나·게스트룸·독서실 등이 들어선다. 분양 문의 02-749-7973.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