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니지 못잖은 실력 데이브 코즈가 온다

한국에서의 명성은 케니지에 미치지 못했지만 미국에선 그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린 이가 LA출신의 재즈 색소포니스트 데이브 코즈(49·사진)다. 지난 여름 ‘데이브 코즈&프렌즈’란 이름으로 발매한 ‘서머 혼스(Summer Horns)’ 앨범이 빌보드 재즈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아티스트다. 28일 오후 8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5년 만에 내한 무대를 꾸미는 그를 e-메일로 만났다.



28일 5년 만의 내한 공연

 - 새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인가.



 “그건 아니다. 그건 동료 색소폰 연주자들과 함께 한 프로젝트 앨범이다. 이번 공연은 그 동안 발표해서 사랑받은 곡 위주로 꾸미는 최고의 무대가 될 거다. 한국 곡도 연주한다.”



 -‘더 댄스 ’ 앨범에서 임재범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 등 한국 곡을 담기도 했는데 .



 “음악은 정서를 공유하는 훌륭한 도구라 생각한다. 난 그저 외국인일 뿐이지만, 한국의 인기곡을 연주하면 간접적으로나마 한국 정서를 느낄 수 있어서다.”



 - 박효신과 대니정이 게스트로 나온다는데.



 “2000년에 홍보차 한국에 왔을 때 박효신과 방송(‘이소라의 프로포즈’) 무대에 함께 올랐는데, 놀랄 정도로 노래를 잘했다는 기억이 있다. 어린 친구(당시 19세)가 굉장히 성숙한 목소리와 솔(soul)을 가졌다고 느꼈다. 대니정도 그때 만나서 함께 연주한 이후로 지속적으로 교류해왔다.”



 - 자선활동도 활발하다.



 “아동구호단체 ‘스타라이트 칠드런스 파운데이션’의 홍보대사다. 이번에도 공연 기획자가 한국의 다문화가정과 탈북 청소년을 후원하는 사랑정원을 연결해줘 명예대사를 맡기로 했다.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