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팝이 가야할 길은 '비빔팝'

해금과 거문고·전자기타라는 독특한 구성으로 ‘전세계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사운드’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 퓨전국악밴드 ‘잠비나이’. 개성 넘치는 이들의 음악이 해외 음악 관계자의 마음도 붙들었다. >> 동영상은 joongang.co.kr [사진 한국콘텐츠진흥원]
아이돌 그룹의 댄스뮤직, 기존 K팝을 혁파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떠오른 싸이…. 세계를 들었다 놨다 하는 K팝이지만 늘 새로운 걸 찾는 음악시장에선 언제까지 그 영광이 지속될지 미지수다. K팝의 미래를 어디에서 찾아야 할까. 24일 발표된 ‘2013 서울국제뮤직페어(뮤콘)’ 최종 결과에서 그 힌트를 얻을 수 있다. 세계적인 음악 마케터가 선택한 건 전형적인 K팝도, 20대가 열광하는 힙합도 아니었다. 개성이 두드러진 퓨전 록밴드였다.



서울국제뮤콘, 해외진출 팀 뽑아
첨단·전통 섞인 국악밴드 잠비나이
음악의 경계 허문 이디오테잎 …?
세계적 음악 마케터 선택은 퓨전

 ◆한국의 보석을 찾아라=뮤콘은 한국음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세계시장과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이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을 받아 지난해 처음 개최했다. 10~12일 서울 홍대·강남에서 열린 올해 뮤콘엔 해외 중요 음악 관계자가 세계 무대에 선보일 한국의 음악팀을 직접 뽑는 ‘뮤콘 초이스’가 처음 도입됐다. 이전까진 한국에서 심사를 거쳐 내보낸 걸 수요자가 직접 고르게 한 것이다. 뮤콘 기간 중 총 51개팀이 록·K팝·힙합 장르로 나뉘어 공연했고, 그중 6개팀이 선정됐다.



 우선 U2·롤링스톤스 등을 배출한 세계적인 프로듀서 스티브 릴리화이트는 신예 댄스·일렉트로닉 밴드 ‘글렌체크’를 선택했다. 한 사람은 보컬과 기타를, 나머지 한 명은 신시사이저와 일렉트로닉 장비를 맡아 독특한 사운드를 빚어내는 남성 듀오다. 스티브 릴리화이트는 미국 LA의 펜더 스튜디오에서 한 곡을 직접 프로듀싱하고, 펜더사는 이들의 마케팅을 맡는다. 스티브 릴리화이트는 “상업적으로도 충분히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내년 3월 열리는 북미 최대 음악축제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이하, SXSW)에 참가할 3팀으론 장기하와 얼굴들·넬·이디오테잎이 선정됐다. ‘SXSW’ 총감독 제임스 마이너는 “음악성과 공연 역량을 고려해 뽑았다”고 밝혔다.



 내년 1월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음악 마켓 미뎀(MIDEM)의 선택은 4인조 록밴드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였다. 미뎀 브루노 크로레 대표는 “인디 음악 관계자들이 굉장히 흥미로워 할 팀”이라고 평가했다.



 뮤콘 기간에 화제가 된 퓨전국악그룹 ‘잠비나이’는 네이버뮤직의 후원을 받아 SXSW에 참가한다. 기타·해금·거문고로 구성된 잠비나이는 서정적인 한국적 음악부터, 폭발적인 메탈 사운드까지 두루 내는 팀이다. 스티브 릴리화이트는 “상업성은 없지만 실험성과 예술성이 돋보이며, 트렌드를 따르기보다 주도하는 밴드”라고 평가한 바 있다. 잠비나이 기타리스트 이일우는 ‘펜더 초이스’에도 선정돼 세계적인 기타 제작사 펜더로부터 기타를 증정 받는다.



전자음악과 밴드음악의 경계를 무너뜨린 이디오테잎. 한국 일렉트로닉 록의 강자로 떠올랐다.
 ◆첨단과 전통의 융합=선정된 여섯 팀 중에서도 잠비나이·이디오테잎·글렌체크에 ‘큰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는 후문이다. 세계적인 트렌드인 전자음악과 전통적인 밴드 형식이 빚어낸 화학작용이 참신하게 받아들여진 셈이다.



 마돈나를 발굴한 세계적 제작자 시모어 스타인(워너뮤직 부사장)은 뮤콘 현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모방은 쓰레기다. 차이코프스키가 모차르트가 되고 싶어하지 않았고, R&B와 로큰롤이 원래 미국의 보편적인 음악은 아니었듯 청자들도 비슷한 음악은 들으려 하지 않는다. 독창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뮤콘 초이스와는 별개로 그는 펑크록밴드 노브레인과 계약을 맺었다. 지난 봄 콘진원의 후원으로 SXSW에 출연한 노브레인의 노래와 퍼포먼스에 반한 게 캐스팅의 계기였다.



 K팝 부문에선 따로 선택된 팀은 없었다. 대신 SM·JYP·DSP·울림 등 국내 기획사와 유니버셜뮤직퍼블리싱의 작곡그룹 등이 참여한 작곡 캠프가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다국적 작곡팀은 소녀시대부터 일본의 에그자일에 맞는 곡까지 14곡을 지었다. 이 과정에서 실력을 검증받은 한국 작곡가 최진석·임광욱이 세계적 작곡가그룹 ‘디자인뮤직’과 전속 계약을 맺었다. 디자인뮤직은 지난 한 해에만 전세계에 100여 곡을 수출한 작곡 강자다.



 콘진원 서희선 차장은 “이번에 선택받진 못했지만 한국적인 힙합을 들려주는 ‘불한당 크루’ 등 독창적이고 개성 있는 팀에 대한 관심은 높았다. 해를 거듭하고 노출 빈도를 높이면 결국 기회가 찾아올 거라 본다”고 했다.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