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법무부 장관 "국민께 송구"…외압 의혹엔 침묵

[앵커]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검찰 내분 사태와 관련해 사과 성명을 내놨는데, 외압 논란에 대해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의 정치 개입 의혹 수사를 둘러싸고 검찰 내분과 외압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며 입장을 밝혔습니다.

황 장관은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수사해 정확한 진실을 알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수사와 재판이 진행 중이고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적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며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논란이 일고 있는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수사 과정의 보고 누락 논란과 관련해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특히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과 윤석열 전 특별수사팀장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만큼 특별수사팀 전원을 대상으로 진상 파악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외압 의혹은 조 지검장뿐만 아니라 검찰 수뇌부에 대한 조사도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이에 따라 이번 감찰이 '보고 누락'에만 초점이 맞춰질 경우 외압 의혹 규명에는 한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검찰총장 후보 4명 최종 결정…이르면 내일 임명 제청 [집중 인터뷰] 조해진 "박 대통령, 포괄적 '유감 표명' 해야"[속보] 황교안 법무장관 "검찰 불미스러운 일 송구""트위터 확인 요청 줄여라"…법무부 수사 축소 요구 의혹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